> 글로벌 > 특파원

[유럽증시] 美·中 무역 마찰-경기침체 우려에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8월16일 02:5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6일 02: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가 15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했다. 중국이 미국 관세에 대한 보복 조치를 경고하면서 무역전쟁이 글로벌 경제 성장에 지속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고조됐다.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지수는 1.07포인트(0.29%) 하락한 365.09에 마쳤으며 독일 DAX지수도 79.99포인트(0.70%) 내린 1만1412.67에 마감했다.

영국 FTSE100 지수는 80.87포인트(1.13%) 하락한 7067.01을 기록했으며 프랑스 CAC40 지수도 14.37포인트(0.27%) 내린 5236.93을 나타냈다.

이날 스톡스600 지수는 장중 1% 넘게 하락하며 지난 2월 11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미국의 7월 소매판매 지표가 강하게 발표되고 미국 주식선물이 상승 전환하면서 낙폭을 축소, 0.3% 하락으로 장을 마쳤다.

중국은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다음 달부터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미국 행정부에 대응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히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협상이 미국이 제시하는 조건에 부합해야 한다는 뜻을 밝히자 중국은 미국과 절충을 희망한다며 다소 완화된 입장을 내놨다.

한편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먼저 홍콩 시위 문제를 인간적으로 해결해야 중국과 타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안다의 크레이그 얼람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지금 시장을 움직이는 이슈는 무역 전쟁"이라며 "지난 몇 주간 무역 갈등이 가속화된 상황은 상당히 균등했는데 투자자들은 부정적인 소식에만 매우 민감하다"고 말했다.

지난 2주간 주식시장은 미국의 대중 관세 위협, 관세 연기, 경기 침체 공포, 이탈리아 정치 소동과 홍콩 불안이 맞물리면서 롤러코스터 장세를 연출하고 있다.

중국의 수요와 수출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섹터인 자동차와 원자재 주식이 특히 부진했다. 종목별로는 맥주 제조업체 칼스버그와 식품회사 ICA의 주가가 강세를 보이면서 스톡스600 지수를 지지했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그리스 증시는 공휴일로 휴장했다.

스톡스 600 지수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