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獨 메르켈, 홍콩 사태에 “표현 자유 존중 및 평화적 해결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08월15일 06:5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5일 0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점차 격화되고 있는 홍콩의 ‘송환법(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를 두고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사진=로이터=뉴스핌]

14일(현지시각)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 등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모든 것은 폭력 사태를 예방하고 대화라는 프레임워크 안에서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는 가능성을 찾는 쪽이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홍콩의 법에 기초해 의견의 표현의 자유와 법치를 보장해야 한다"면서 “지난 1997년 영국 식민지이던 홍콩이 중국에 반환될 당시 보장받기로 한 홍콩 시민의 권리는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홍콩과 이웃한 중국 광둥성 선전에는 중국 무장 경찰이 탄 장갑차와 물대포 등이 속속 집결하는 모습이 위성 사진으로 포착됐으며,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은 14일 위챗 ‘인민전선’을 통해 선전만 부근에 군용 도색을 한 차량들이 대기하는 사진을 공개하고 “10분이면 홍콩에 도착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놨다가 오후에 삭제해 긴장감을 높였다.

이에 미국도 오테이거스 대변인을 통해 중국의 군사적 움직임에 우려를 표했으며, 시위대와 당국 양측의 폭력 자제를 촉구하면서도 홍콩 정부가 시민들의 표현과 평화로운 집회의 자유를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