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홍콩 시위대, 심야 거리 시위..경찰은 최루탄 발사로 해산 나서

  • 기사입력 : 2019년08월15일 04:2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5일 0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홍콩 국제 공항을 점거했던 홍콩 시위대는 14일(현지시간)에도 시내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를 위한 심야 시위를 이어갔다. 

지난 12~13일 홍콩 국제 공항을 점거했던 시위대는 법원이 공항내 시위를 금지하는 결정을 내리자, 이날 밤  카오룽반도 서북쪽의 삼수이포 지역 등에서 심야 가두 시위에 나섰다. 

홍콩 경찰이 삼수이포 지역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들은 송환법 반대와 함께 경찰의 과잉 진압에 항의하며 삼수이포 인근 경찰서 주변으로 행진했다. 

이에 맞서 홍콩 경찰은 이날 밤 수천 명의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며 해산에 나섰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일부 시위대는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을 다시 집어 던지며 경찰의 진압 작전에 맞섰다. 

CNN 방송은 이날 밤 경찰의 기습적인 최루탄 발사에 시위대 뿐만 아니라 일반 주민들까지 거리에 나와 항의하는 모습을 연출했다고 전했다.

홍콩 경찰이 쏜 최루탄에 고통스러워하는 시위대.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