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종합]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상반기 보수 32억...이재용 부회장 무보수

보수 5억원 이상만 공시 의무
신종균·윤부근 부회장 26억씩 받아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7:46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7: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에서 권오현 회장이 올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권 회장의 보수 총액은 31억6700만원이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서울 서초사옥에서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을 위한 임시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14일 삼성전자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상반기 중 급여 6억2500만원, 상여 25억3500만원, 복리후생 등 기타 근로소득 700만원을 받았다. 

권 회장은 종합기술원 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권 회장의 상여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 최대실적 달성의 기반을 마련했고 현재 미래기술 및 신사업분야 발굴, 중장기 사업 방향 제시, 차세대 경영자 육성 등에 기여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권 회장은 전문경영인 가운데 지난해를 포함, 4년 연속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인물이다. 

다음으로는 신종균 인재개발담당 부회장이 26억3900만원, 윤부근 CR담당 부회장이 26억3300만원을 받았다. 신 부회장과 윤 부회장은 각각 급여 5억1800만원·상여금 21억200만원을 받았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은 상반기 21억96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는 3억8900만원, 상여 17억8700만원, 기타 근로소득 2000만원이다. 

대표이사 중에서는 김기남 DS 부문장(부회장)이 13억86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고 다음으로 고동진 IM부문장(사장)이 10억9600만원, 김현석 CE부문장(사장)이 9억7400만원을 받아 뒤를 이었다.

한편, 삼성전자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은 등기이사지만 보수를 받지 않는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