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GS건설·한화건설, 경력직 채용 열기 '후끈'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6:52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어려운 경기 속에서도 건설사들의 경력직 채용열기가 뜨겁다.

13일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에 따르면 현대건설, GS건설, 한화건설, 태영건설, 계룡건설을 비롯한 주요 건설사들이 경력직을 중심으로 전문인력 채용에 대거 나서고 있다.

건설 현장 타워크레인 모습. [사진=뉴스핌 DB]

우선 현대건설은 토목BIM 분야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BIM은 다차원 가상공간에 기획, 설계, 엔지니어링(구조, 설비, 전기 등), 시공 및 유지관리, 폐기까지 가상으로 시설물을 모델링하는 과정을 의미한다.

지원자는 오는 22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지원자격은 △BIM 유관경력 5년이상 △해외 토목 프로젝트 BIM 수행 경력자 △중동·싱가폴 프로젝트 수행 경력자 우대 △CG(컴퓨터 그래픽),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업무 경력자 우대다.

GS건설은 건축BIM모델링 분야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오는 18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레빗 아키텍처(Revit Architecture), 아키캐드(ArchiCAD) 가능자 △3D BIM 경력자·건축 건설현장 시공 유경험자 또는 CAD기사 경력 우대다.

한화건설은 해외(이라크) 토목분야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직무는 품질관리(Lab), 공장 운영이며 오는 25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하면 된다. 자격사항은 △대졸 이상 △직무경력 4년 이상 △기본적인 영어 의사소통 △토목전공자, 영어 가능자 우대다.

태영건설은 정규직 경력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모집분야는 재무, 정보통신(IT), 견적, 법무, 개발사업, 조경이다. 다음달 2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하면 된다. 지원자격은 △국내외 4년제 정규대학(원) 관련학과 졸업자 △부문별 업무경력 충족자 △법무 부문 경력 3년 이하, 신입지원 가능(2019년 4월 변호사시험 합격자)이다.

계룡건설은 정규직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도시정비사업, 개발사업, 토목이며 오는 25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하면 된다. 지원자격은 △4년제 대졸 이상 △분야별 업무경력 충족자다.

경남기업은 정규직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개발사업이며 오는 20일까지 건설워커 온라인 또는 회사 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대졸 이상 △경력 3년 이상 △부동산개발 및 분양관련 업무경력자, 부동산관련학과·도시공학과·경영학과 우대다.

동양건설산업은 하반기 경력 및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부문은 자금, 회계, 개발사업, 설계, 건축, 토목, 전기, 설비다. 오는 23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신입의 경우 관련학과 전공 졸업(예정)자, 전역장교 우대 △부문별 업무경력 충족자 △기술직의 경우 해당 부분 기술자격 보유자다.

이밖에 한신공영(오는 31일까지), 쌍용건설(31일까지), 한진중공업(25일까지), 에이스종합관리(23일까지), 현대엔지니어링(18일까지), 금호건설(18일까지), 대방산업개발(18일까지), 서한(18일까지), 서해종합건설(19일까지), 양우종합건설(21일까지), 케이알산업(21일까지), 바른창호(26일까지), 대우조선해양건설(채용시까지), 신성건설(채용시까지)가 경력직 위주의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