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뚝심있고 경쾌한 영화"…조진웅·손현주 '광대들:풍문조작단'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6:45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이 13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광대들:풍문조작단’은 조선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만들고 민심을 조작하는 광대들이 한명회에게 발탁, 세조의 미담을 꾸며내며 역사를 뒤바꾸는 팩션 사극이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2012)로 490만 관객을 사로잡은 김주호 감독의 신작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배우 손현주(왼쪽 다섯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 언론시사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8.13 dlsgur9757@newspim.com

김 감독은 이날 언론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전작이 조금 오래되긴 했지만, 팩션 사극, 멀티캐릭터가 등장한다는 점에서 비슷하다. 물론 그때보다는 좀 더 과감한 시도를 했다. 어떤 장면이나 대사, 소품, 사운드 등 기존 사극에서 볼 수 없었던 게 있다. 드라마도 중요했지만, 그런 부분을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밝혔다.

팩트와 픽션의 비중을 놓고는 “실록 내용을 바탕으로 했다. 40여건 중에 시간 순서에 맞는 것, 볼륨감이 있는 것, 시각적 효과를 줄 수 있는 에피소드 세 개를 선택했다. 야사도 세 가지를 가져왔는데 일반 관객에게 친숙한 것으로 선택했다. 더 편하게 보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배우들의 이야기도 이어졌다. 기자간담회에는 김 감독 외에도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고창석, 김슬기, 윤박이 함께했다.

풍문을 조작하는 무리의 리더 덕호를 연기한 조진웅은 “오늘 영화를 처음 봤다. 촬영할 때 신기한 장면들이 있었는데 오늘 보니까 역시 신기하더라. 유쾌하면서도 뚝심 있고 경쾌한 영화 같다. 그래서 많은 기대를 하게 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배우 손현주가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 언론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8.13 dlsgur9757@newspim.com

풍문조작단의 의뢰인 한명회 역의 손현주는 “그간 많은 배우가 한명회를 연기했다. 하지만 광대들을 이용해 세조실록 미담 몇 가지를 보여주는 건 처음”이라며 “수염, 귀는 한명회의 강인함을 보여주기 위해 한 장치다. 뾰족 귀는 2시간 정도 분장이 걸려서 3일에서 일주일 동안 붙이고 다닌 적도 있다. 수염도 지금까지 한 것 중에 가장 길다”고 말했다.

집권 말기 혼란에 사로잡힌 세조를 열연한 박희순은 “기존 세조와 달리 제가 맡은 세조는 집권 말기라 늙고 병약한 모습을 보여줘야 했다. 하지만 무조건 병약한 모습을 보여주기에는 그간 세조의 이미지가 뚜렷해서 그 속에서도 강인함과 그 안의 회한, 반성 등 여러 가지 감정을 섞으려고 했다. 아울러 어긋난 부성애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떠올렸다.

이 외에도 ‘광대들:풍문조작단’에는 조선시대 금손을 자처하는 풍문조작단 기술 담당 홍칠 역의 고창석, 온갖 소리를 만들어내는 풍문조작단 음향 담당 근덕 역의 김슬기, 세상의 모든 것을 똑같이 그려내는 풍문조작단 미술 담당 진상 역의 윤박이 출연한다. 오는 21일 개봉.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