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첫 재판서 우발적 범행 주장…혐의 부인

12일 제주지법, 살인 등 혐의 고유정 1차공판
변호인, 계획적·고의적 살해 혐의 부인

  •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17:48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3: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체를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36)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하며 우발적 범행을 주장했다.

12일 법원 등에 따르면 제주지방법원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살인 및 사체손괴·은닉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씨의 1차 공판을 열었다.

이날 재판에는 변호인만 출석했던 공판준비기일과 달리 고 씨도 직접 출석했다. 정식 재판에는 피고인 출석 의무가 있기 때문이다.

고 씨 측 변호인은 사체 손괴·은닉 부분은 인정하지만 계획적·고의적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전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수사기관에 의해 편향된 인식이 형성된 상황에서 오해를 풀어나가는 과정이 매우 힘겹겠지만 진실을 하나씩 밝혀나가겠다는 주장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제주시 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19.06.12 leehs@newspim.com


이어 고 씨가 범행수법이나 범행도구로 보이는 단어들을 검색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범행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재판이 끝난 후 고 씨가 호송차에 오르는 과정에서 일부 시민들은 고 씨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거나 호송차를 막아서는 등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고 씨는 5월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 모(36) 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제주 인근 해상과 친정 소유 김포 아파트 인근 쓰레기 분리수거장 등에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고 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9월 2일 오후에 열린다. 

shl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