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北 외무성 모욕적 담화문에 "북한은 통상적인 언어와 달라"

"담화문 내용은 훈련 끝나면 실무협상 하겠다는 의지"
"일일이 거론하면서 대응하는 것이 지금 시점에 맞나"
北, 靑 거론하며 "겁 먹은 개가 요란스럽게 짖어댄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14:1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최근 북한 외무성 국장 명의의 모욕적인 담화문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2일 청와대 기자실인 춘추관에서의 질문에 "북쪽에서 내고 있는 담화문들이 통상 우리 정부의 담화문과는 결이 다르고 쓰는 언어가 다름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지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yooksa@newspim.com

이 관계자는 "그 담화문이 무엇을 말하는지가 중요한 것인데 그 안에는 훈련이 끝나면 실무협상을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며 "그 외에 단어 하나하나 혹은 어감까지 일일이 거론하면서 대응하는 것이 지금 시점에 맞는 것인지 정무적 판단이 필요했기에 구체적으로 말씀드리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입장은 북한의 담화문들이 통상적으로 선정적인 단어와 거친 어조를 쓰는 점을 고려해 청와대가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앞서 북한은 미사일 발사 다음날인 11일,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국장 명의의 담화를 통해 청와대를 직접 언급하면서 "새벽잠을 제대로 자기는 글렀다", "겁 먹은 개가 더 요란스럽게 짖어댄다"고 모욕적인 언사를 써 논란이 됐다.

북한은 이날 담화문에서 향후 대화에서 한국을 배제하려는 모습도 보였다. 권 국장은 담화를 통해 "군사연습을 아예 걷어치우든지, 군사 연습을 한데 대하여 그럴싸한 변명이나 해명이라도 성의껏 하기 전에는 북남 사이의 접촉 자체가 어렵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북한은 "앞으로 대화에로 향한 좋은 기류가 생겨 우리가 대화에 나간다고 해도 철저히 이러한 대화는 조미(북미) 사이에 열리는것이지 북남대화는 아니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