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SBS, 8.15 광복 맞아 '그것이 알고 싶다-조슈 번의 후예들, 왜 안중근을 죽이는가?' 특별편성

  • 기사입력 : 2019년08월10일 00: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0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SBS가 8.15 광복절 특집 편성을 공개했다.

SBS는 광복절을 맞아 오는 10일 토요일 밤 11시10분 '그것이 알고 싶다-조슈 번의 후예들, 왜 안중근을 죽이는가?' 편을 특별 편성한다. 해당 회차는 2014년 방송한 작품으로, 안중근 의사에 대해 사형을 판결한 배후 세력이던 일본 보수 우익의 근거지를 파헤쳐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제작진은 이 방송에서 일본 총리 아베의 우익 DNA가 조슈 번(현 아마구치현)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밝혀냈다. 아베의 친부인 아베 신타로,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와 작은 외조부 사토 에이사쿠, 고조부 오오시마 요시마사까지 모두 조슈 번 출신이다. 특히 오오시마 요시마사는 1894년 경복궁을 점령하고 청일 전쟁의 도화선이 됐던 인물이며, 이토 히로부미와 그외 메이지 유신의 중심인물이자 한국 병탄의 대부분의 주역들이 모두 조슈 번 출신이었다.

이 모든 배후에는 이들의 스승이자 조선을 정벌해야 한다는 ‘정한론’을 주장한 요시다 쇼인이 있었다. 이번 주 토요일에 방송하는 '그것이 알고 싶다-조슈 번의 후예들, 왜 안중근을 죽이는가?' 편에서는 안중근에게 사형을 내린 불법 재판의 비밀을 밝혀내고 아베 신조의 우익 DNA와 그 배후에 있는 놀라운 연결고리를 파헤쳐본다.

[사진=SBS]

또 '그것이 알고 싶다'는 최근 혐한 사상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무분별한 가짜 뉴스, 흑색 선전을 쏟아내는 일본 우익세력의 신 친일파 양성계획에 대한 심층 취재를 진행 중임을 밝혔다. 이 내용도 8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11일 일요일 오전 7시40분에는 '일요특선 다큐멘터리-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구하라, 독립자금 루트'를 방송한다. 윤봉길 의사의 종손인 배우 윤주빈 씨와 김구 선생의 증손자 김용만 씨가 출연해 임시정부의 독립 운동을 가능하게 했던 독립 자금의 출처를 따라가 본다.

이봉창, 윤봉길 의사의 의거 후 김구의 편지에 화답해 미주, 남미, 유럽 등 세계 각자의 동포들이 모은 독립 자금이 형성된 현장을 다시 찾고, 아직도 그곳에 살고 있는 독립운동가들의 후손을 만나본다. 한편 이 내용은 12일 월요일 부터 15일 목요일까지 '모닝와이드' 3부에서도 새롭게 편집돼 방송될 예정이다.

광복절 당일에는 8.15 광복 특집 다큐멘터리 '연해주에 남겨진 별들'과 '좋은 아침' 특별 기획 '100년 만에 찾아온 영웅들의 한 끼'가 방송된다. '연해주에 남겨진 별들'은 로드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최재형, 이범진, 이위종 등 선열들의 길을 직접 걸어보고 후손들과 진솔한 대화를 통해 진정한 '독립'의 의미를 찾아본다. 1부 '노비와 공사' 편은 15일 목요일 새벽 1시에 방송되고, 2부 '독립투사의 후예-나는 고려인'은 16일 금요일 새벽 0시50분 방송한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SBS ’좋은 아침’에서 특별 기획한 '100년 만에 찾아온 영웅들의 한 끼'는 국내외로 힘겨운 피난을 이어가던 독립 영웅들이 당시 먹었던 한 끼에 깃든 역사적 발자취를 되새겨 본다. 이번 방송에서는 대한민국의 대표 독립투사 김구 선생을 비롯해 안중근, 오건해, 지복영 선생의 한 끼를 소개한다. 15일 목요일 오전 9시10분 방송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