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전자 '갤노트10', 'S펜' 성능 향상...독창성 각인

화면 크기·성능 따라 모델 2가지로 세분화...'플러스' 추가
베젤 최소화로 화면 비중 높여...전면 카메라 구멍은 가운데로
앱 구동 후 S펜 통한 제스처로 명령...세부 기능 수행 가능
동영상 편집 기능·AR 콘텐츠 추가...배터리 성능도 높여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05: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0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을 7일 전격 공개했다. 기존 대비 라인업을 2종으로 세분화하고 S펜과 카메라 성능을 강화한 것이 핵심이다. 특히 S펜의 진화는 갤럭시노트10의 사용성을 강화시켜 글로벌 어디에도 없는 독창적인 스마트폰임을 보여준다.

삼성전자는 7일 (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가졌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 기술 혁신을 선도해 왔으며 갤럭시노트10은 오늘날 사용자의 변화에 맞춰 한층 더 진화했다"며 "더욱 강력해진 갤럭시노트10은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노트10을 전격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일반-고급형으로 종류 세분화...베젤은 최소화

갤럭시노트10은 6.3형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모델과 6.8형으로 역대 최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노트10플러스(+) 모델 2종으로 나온다. 노트 시리즈 모델이 세분화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서로 다르지만 두 모델 모두 베젤이 거의 없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베젤 두께는 현존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얇다. 이로 인해 갤럭시노트10+의 경우 화면이 전작 갤럭시노트9보다 커졌지만 전체 크기 차이는 거의 없다. 

전면 카메라는 화면 한 가운데로 자리를 옮겼다. 가운데에 위치하는 것이 균형감과 안정감을 준다는 이유다. 갤럭시노트10 디스플레이는 카메라 구멍 주변부터 엣지 부분까지 전체 생상과 밝기가 균일해 글로벌 인증 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 부터 프리미엄 홀 디스플레이로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을 일반형과 고급형(플러스) 2가지로 종류를 세분화해 출시한다. [사진=삼성전자]


마술봉처럼 진화한 S펜...사용성 강화

전작에 이어 이번 갤럭시노트10에서도 돋보이는 것은 단연 S펜의 진화다. 우선 디자인부터가 달라졌다. 전작에서는 투톤으로 이뤄져 있다면 이번엔 매끄러운 일체형으로 바뀌었다.

손글씨 기능도 강화됐다. S펜으로 손글씨를 작성하고 바로 디지털 텍스트로 변환해 PDF, 워드 등 다양한 문서 형태로 공유할 수 있다. 작성한 손글씨 색상을 바꾸거나 굵기를 편집하는 것도 가능하다.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업그레이드 된 S펜의 원격 제어 기능인 '에어 액션'이다. 전작에서부터 저전력 블루투스(BLE)를 지원하면서 S펜에 달린 버튼을 누르는 것으로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이 가능했는데, 이번에는 한 단계 더 나아가 카메라 방향을 전환하거나 촬영 모드 변경, 줌 인·아웃 등으로 세부 기능 작동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S펜'의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이날 공개해 다양한 게임이나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개발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폰을 데스크탑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DeX)'도 달라졌다. 덱스 패드나 HDMI 케이블 등 별도의 액세서리 없이 USB 케이블만으로 PC와 갤럭시 노트10을 연결해 두 기기 사이에서 자유자재로 파일과 콘텐츠를 드래그&드롭 할 수 있다. 

PC와의 연결도 수월하다. 윈도우 10사용자라면 PC에서 스마트폰의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으며, 메시지, 알림을 확인하고 바로 답변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10에서 촬영한 최근 사진을 PC로 옮기지 않고 실시간으로 PC에서 확인하고 편집할 수도 있다.

◆ 동영상 편집, S펜으로 손쉽게 가능

갤럭시노트10에서는 사진에서만 가능했던 '라이브 포커스' 기능이 동영상 촬영에서도 지원된다. 라이브 포커스 기능은 특정 피사체를 강조하고 배경은 흐릿하게 처리하는 기능이다.  

동영상 촬영시 줌 인을 하면 줌 인한만큼 피사체의 소리를 키워서 녹음해주고 주변 소음은 줄여주는 '줌 인 마이크(Zoom-in Mic)' 기능도 새롭게 탑재했다. 예를 들어 야외에서 뛰어 노는 아이를 중앙에 맞춰 줌 인을 하면 아이의 목소리를 주변 소리보다 더 또렷하게 녹음할 수 있다.

흔들림 없는 영상 촬영이 가능한 '슈퍼 스테디(Super steady)' 기능이 하이퍼랩스 모드에도 적용됐으며 저조도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한 '야간 모드'를 전면 카메라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비디오 에디터'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PC 없이 손쉽게 동영상을 편집할 수 있도록 한 것도 눈에 띈다. S펜을 활용해 동영상의 특정 부분을 선택해 자르고, 자막을 삽입하는 등의 섬세한 작업도 가능하다. 

사용자가 보는 화면을 녹화하면서 전면 카메라를 활용해 사용자의 반응까지 함께 녹화할 수 있는 '스크린 레코더(Screen recorder)'를 지원하며, S펜으로 그림을 그리거나 움직이는 사물을 추적해 나만의 AR 콘텐츠 생성이 가능한 'AR 두들(AR Doodle)'을 지원한다. 

강력해진 배터리...30분 충전하면 하루 종일 쓴다

갤럭시노트10에서도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이 지원되며 갤럭시노트10+는 45W 초고속 유선 충전을 지원해 30분 충전만으로 하루 종일 사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모바일 게임 사용자들을 배려, 관련 기능도 강화했다. 베이퍼 챔버 쿨링 시스템은 업계에서 가장 얇은 0.35mm로 탑재했고 언제 어디서나 PC게임을 ‘갤럭시노트10’으로 즐길 수 있는 '플레이 갤럭시 링크(PlayGalaxy Link)'를 지원한다.

PC에서 즐기던 게임을 이동하면서 스마트폰에서 이어서 할 수 있으며, 동영상을 P2P 스트리밍 하는 것과 같은 형태라 스마트폰에 별도로 게임을 저장할 필요도 없다.  

색상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오는 23일부터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동통신은 LTE와 5G 두 가지 모두 지원하나 출시국 사정에 따라 다르게 출시된다. 한국에서는 5G 모델로만 나올 예정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