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써보니] 한손에 잡히는 갤노트10 '눈길'...S펜은 마술봉처럼

S펜 쓰고 싶지만 대화면 부담스러운 이들에게 추천
베젤 최소화로 화면 비율 커져...무게, 전작대비 가벼워
S펜 '에어 액션' 강화... 제스쳐로 세부 기능 원격 구동
증강현실 콘텐츠 추가, 영상 편집 기능 돋보여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05: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9일 10: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심지혜 기자 = “한 손에 쥘 수 있는 갤럭시 노트10, 매력적이다. 사고 싶다.”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공개된 갤럭시 노트10을 사용해본 취재진들의 반응이다.

삼성전자가 이날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공개한 갤럭시 노트10은 ‘일반’과 ‘플러스(고급형)’ 2종이다. 기존에는 저장 용량 정도만 다르게 나왔다면 이번엔 디스플레이 크기와 카메라 등의 사양을 달리하며 차별화 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을 공개했다. 갤럭시노트10은 처음으로 일반과 플러스 모델 2가지로 나온다. [사진=삼성전자]

◆ 노트 시리즈 처음으로 종류 세분화

이목을 끈 것은 갤럭시 노트10이다. 노트 시리즈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S펜을 한 손에 잡을 수 있는 크기의 스마트폰에서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매력 포인트다. 한 마디로 노트는 쓰고 싶지만 대화면에 진입장벽이 있어 부담스러웠던 사람들을 위한 제품이다. 

갤럭시 노트10은 6.3형 디스플레이로 전작 갤럭시 노트9(6.4형)보다 소폭 줄었다. 대화면을 추구해온 갤럭시노트 크기가 줄어든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6.3형은 갤럭시 노트8과 같은 크기다.

대신 베젤이 크게 줄어 실물 크기는 더 작다. 노트10이 71.8(가로)X151(세로)X7.9(두께)라면 노트8은 74.8X162.5X8.6이다. 심지어 무게도 노트10이 168g으로 노트8 195g보다 가볍다. 

갤럭시 노트10 플러스는 6.8형으로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크다. 대화면을 추구하는 노트 시리즈의 성격에 맞춰 크기를 키운 것이다. 이전까지는 갤럭시S10 5G가 6.7형으로 가장 컸다. 하지만 역시 크기는 길이 외에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오히려 무기가 196g으로 2g 더 가볍다. 

삼성전자는 6.8형 갤럭시 노트10의 경우 노트 시리즈 충성 고객으로부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했다. 대화면 정체성을 그대로 계승해 가장 큰 화면을 제공하고 대용량 배터리와 강력해진 S펜의 성능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색상은 아우라 글로우·화이트·블랙 3가지가 기본이며 출시국 이통사와의 협의에 따라 레드, 블루 등의 색상이 추가될 수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아우라화이트. [사진=삼성전자]

◆ 마술봉 같은 S펜...휘릭, 돌리니 '화면 확대'

여기에 진화한 S펜의 성능은 기존 갤럭시 노트10의 매력을 더욱 높였다. S펜 역시 성능과 디자인 모두 달라졌다. 앱 원격 조정 기능인 '에어 액션'은 전작에 도입됐던 블루투스를 통해 앱을 단순하게 구동하는 수준을 넘어 몇 가지 제스쳐로 세부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전작에서는 사진을 찍을 때 S펜에 탑재된 버튼을 누르는 것으로 사진 촬영이 가능한 정도였다면 이번에는 버튼을 한 번 누르고 좌 또는 우로 펜을 살짝 움직이면 전면 또는 후면 모드로 전환할 수 있다.

버튼을 누른 후 시계방향 또는 반시계 방향으로 원을 그리면 줌 인·아웃이 된다. 마치 요술봉을 사용하는 것과 같은 느낌이다. 이같은 방법으로 음악 앱에서 음량 조절, 다음곡 재생 등도 된다. 

'펜'으로써의 기능도 강화됐다. 세밀한 글씨 작성이 가능해 졌고, 이미 쓴 글씨 색상·굵기를 바꿀 수 있으며 손글씨를 일반 텍스트로 전환한 뒤 문자나 워드 파일로 전송할 수 있다. 손글씨는 62개 언어까지 인식할 수 있다. 펜 모양은 길이가 조금 짧아졌고 투톤에서 한가지 색깔로 바뀌었다.

◆ 동영상 증강현실 기능 강화...편집은 한결 편해져

세부 기능에서는 동영상에 추가된 증강현실(AR) 콘텐츠 생성 기능 'AR 두들'이 가장 눈에 띄었다. 일례로 한 사람의 영상을 촬영 전, S펜으로 머리에 왕관 그림을 그렸다면 촬영하는 내내 그 사람 머리에는 왕관이 따라다닌다. 

동영상 편집 기능이 있는 것도 편했다. 대개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상은 PC로 옮겨 편집해야 하거나 별도 앱을 다운 받아 사용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는데 갤럭시 노트10에는 자체적으로 편집 기능을 갖고 있어 S펜으로 손쉽게 할 수 있다. 효과 추가나 텍스트 삽입, 배경음악 설정 등이 가능하다. 최근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찍는 1인 크리에이터들이 늘어나면서 이 같은 기능은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디자인 면에선 오른쪽 측면에 있던 전원 버튼이 왼쪽에 있던 빅스비 버튼과 통합되면서 보다 깔끔해진 느낌을 줬다. 다만 사용할 때 오른쪽 버튼으로 키고 끄는 버릇이 있었던 사람은 다소 어색할 수 있다. 

하단에 있던 3.5mm 이어폰 잭도 없어졌지만 크게 이상하거나 불편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이어폰 잭을 없앤 대신 USB-C 타입의 이어폰을 번들로 제공한다. 

또 불편한 부분으로 지적됐던 화면 지문인식 위치는 상향 조정 됐다. 갤럭시S10부터 탑재된 화면 지문인식 기능은 다소 화면 아래쪽에 위치해 있어 엄지 손가락으로 지문 등록을 해 놓은 경우, 스마트폰 몸통을 안정적으로 잡지 못 한 채 다소 어색하게 인증을 해야 했다. 이번에는 지문인식 위치가 조금 더 위로 올라가 보다 편안하게 잡은 상태에서 인증이 가능하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