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배구협 "'눈찢기' 러시아 코치 인종차별 행위, 공식 항의할 것"

러시아, 3대2 역전승 후 수석코치 '눈찢기' 세리머니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17:08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1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한국 배구협회가 러시아 대표팀 수석코치의 인종차별 행위에 대해 러시아배구협회와 FIVB에 공식 서한을 보내기로 결정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 관계자는 7일 "협회 차원에서 러시아 코치의 인종차별 행위를 그냥 보고 넘어가지 않기로 했다. 러시아배구협회 측에 정식으로 공문을 보내 코치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다. 국제배구연맹(FIVB)에도 상황을 정확하게 알릴 것이다. 적절한 조치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배구협회가 인종차별 행위를 한 러시아와 FIVB에 정식으로 항의 서한을 보낸다. [사진=스포르트 24]

앞서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5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E조 3차전에서 한국 여자배구를 상대로 3대2로 역전승을 해다.

승리 확정 후 이탈리아 출신 세르지오 부사토(53) 수석코치는 현지 취재진의 카메라를 향해 양손으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했다.

'눈 찢기'는 아시아인의 신체적인 특징을 비하하는 대표적 인종차별 행위이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에서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인종차별을 하는 관중을 체포해 경기장 영구출입금지 등의 징계를 내리기도 한다. 선수나 관계자가 인종차별 행위를 할 경우 더욱 강력한 징계가 내려진다.

콜롬비아 축구 대표팀 에드윈 카르도나는 지난 2017년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기성용을 향해 눈을 찢는 행위로 FIFA로부터 A매치 5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 징계를 받은 바 있다.

하지만 FIVB는 이 세리머니에 대한 금지 조항을 별도로 두지 않고 있기 때문에 러시아배구협회가 징계를 받을 지는 지켜봐야 한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