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러시아 여자배구 코치, 한국에 역전승 후 '눈찢기' 세리머니 논란

항의해도 징계여부 불투명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13:31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14: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의 수석코치가 '눈 찢기' 세리머니를 해 공분을 사고 있다.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5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E조 3차전에서 한국 여자배구를 상대로 3대2로 역전승했다.

기사회생한 러시아 선수들과 코치진은 승리 확정 후 세리머니를 했다. 이 과정에서 이탈리아 출신 세르지오 부사토(53) 수석코치가 현지 취재진의 카메라를 향해 양손으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했다.

러시아 여자배구 대표팀 수석코치가 역전승 후 '눈 찢기' 세리머니를 펼쳐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스포르트 24]

러시아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르트 24'는 이 사진을 여과없이 그대로 홈페이지에 올리며 "부사토 수석코치가 기쁨을 감추지 않고 눈을 작게 만드는 동작으로 감정을 표출했다"고 표현했다.

 '눈 찢기'는 아시아인의 신체적인 특징을 비하하는 대표적 인종차별 행위이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에서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반면 국제배구연맹(FIVB)은 이 세리머니에 대한 금지 조항을 별도로 두고 있지 않고 있다. 한국이 공식 항의를 하더라도 징계로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

한국은 이날 1, 2세트를 연속 따냈지만 3세트에서 22대18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세트를 내줬다. 이후 4, 5세트까지 연달아 뺏기며 올림픽 직행 티켓을 러시아에 넘겼다.

역전패를 당한 한국 대표팀은 내년 1월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대륙별 예선전을 통해 올림픽 출전에 도전한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