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강남 노른자′ 개포주공4단지, 연내 일반분양·착공 추진

최근 사업계획변경 인가 받아
재건축 조합 "일정 최대한 서두를 것"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12:02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13: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4단지'가 연내 착공과 함께 일반분양을 추진한다. 개포동 일대 재건축 단지의 몸값이 급등해 청약열기가 뜨거울 전망이다.

7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강남구청은 지난 6일 개포4단지 재건축 조합에 사업계획변경을 인가했다고 통보했다. 이에 따라 개포4단지 조합은 올해 연내 조합원·일반 분양을 끝낸다는 방침이다. 

개포4단지 조합 관계자는 "이번달 중 굴토심의와 구조심의를 비롯한 절차를 거쳐 착공해 이르면 9월 말 관리처분변경총회를 개최할 것"이라며 "연내 일반분양까지 모두 끝내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건설업계는 개포4단지의 일반 분양을 받으려는 실수요자들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측한다. 다음 주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의 시행안을 발표하면서 강남권 재건축 단지의 공급 물량 축소가 우려되면서다.

개포4단지 조합은 일정을 최대한 서두르겠다는 방침이다. 개포4단지 조합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의 구체적인 내용이 발표 전이라 답변하기 어렵다"면서도 "분양가 상한제의 영향을 받지 않도록 최대한 빠르게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조감도. [사진=서울시 클린업시스템]

특히 개포4단지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더라도 사업 추진에 큰 영향이 받지 않는다. 일반분양 물량이 240여 가구로 적어서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개포4단지와 같이 일반분양 물량이 공급가구 수보다 크게 적다면 분양가 규제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미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포4단지는 1982년 12월 준공했다. 현재 58개 동, 총 2840가구인 이 단지는 총 3375가구(임대 220가구)로 재건축한다. 일반분양은 240여 가구다.

이 단지는 지난 2015년 11월 사업시행인가, 이어 2017년 6월 16일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뒤 지난해 7월 이주를 마쳤다. 올해 상반기 첫 삽을 뜰 예정이었다. 하지만 단지 내 유치원 부지 위치를 두고 문제가 발생해 착공이 지연됐다. 유치원 소유주가 관리처분계획인가 무효 소송을 제기하면서다. 조합은 현재 유치원 부지 위치 변경에 대한 논의를 지속해서 진행 중이다. 유치원 부지를 원래 위치로 바꾸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개포4단지의 일반분양은 '로또 청약'이 될 것으로 건설업계는 전망한다. 개포동 일대는 강남권에서도 재건축 사업이 가장 활발한 곳이다. 일대가 정비되면서 신축 아파트들의 가격이 치솟고 있다.

지난 2월 입주한 '래미안 블레스티지(개포주공2단지 재건축)'는 전용면적 59.88㎡가 지난달 최고 16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 5월에는 동일 주택형이 지난 13억4000만원에 거래돼 한 달새 3억원이 차이난다. 이 단지는 3.3㎡당 평균 3760만원에 분양됐다.

개포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개포동은 교통과 명문학군을 갖춘 데다 재건축 사업으로 거주여건이 개선되고 있다"며 "입주를 앞둔 신축 아파트는 희소성이 커 매물을 보지 않고 계약하는 수요자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