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러시아 대사 사임..차기 유타주 주지사 선거 나설 듯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06:15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0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중거리핵전력(INF) 조약 탈퇴 등으로 미국과 러시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존 헌츠먼 러시아 주재 미국대사가 사직서를 제출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헌츠먼 대사는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직서를 제출하고 "양국관계에 있어 역사적으로 어려운 기간에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에게 믿음을 보여줘 영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러시아의 행위가 우리와 동맹을 위협할 때 우리는 러시아에 계속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존 헌츠먼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최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헌츠먼 대사의 사임과 관련한 논의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헌츠먼 대사는 버락 오바마 전임 정부 시절인 지난 2009∼2011년 중국 대사를 지냈으며 2017년 10월부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명으로 러시아 대사를 수행했다. 

헌츠먼 대사는 러시아 대사로 임명될 때부터 2년만 재임하겠다고 밝혔으며 그의 임기는 오는 10월 3일까지다. 

WP는 유타주 주지사를 지낸 바 있는 헌츠먼 대사가 퇴임 후 유타주로 복귀, 차기 주지사 선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