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마감] 미·중 '환율전쟁' 공포에 26조 허공으로..."추가 하락 여전"

6일 코스피 1910선·코스닥 550선 마감
개인 실망 매물 쏟아져...코스피 4420억원·코스닥 3867억원 순매도
"G2 무역분쟁→환율전쟁 확전 우려..."안전자산 확대·위험자산 축소"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7:47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7: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미국과 중국의 환율전쟁 공포가 국내 증시를 끌어내렸다. 코스피, 코스닥에서 개인 투자자들의 실망 매물까지 쏟아지며 하루 만에 시가총액 약 26조원(코스피 19조5000억원·코스닥 6조4000억원)이 사라졌다. 전문가들은 코스피와 코스닥 추가 하락 가능성을 우려하며 보수적 대응을 주문했다.

[사진=한국거래소]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날보다 29.48포인트(pt), 1.51% 내린 1917.50pt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50포인트 이상 떨어지며 1946.98pt까지 추락한 코스피는 이날도 개장 직후부터 약세로 출발했다. 이날 전날보다 46.62pt(-2.39%) 하락한 1900.36pt에 시작한 코스피는 장 초반 1891.81pt까지 내리며 1900선이 무너졌다. 이후 낙폭을 줄이며 1940선까지 회복해 반등을 시도했지만, 오후 들어 다시 내리며 1910선에 장을 마쳤다.

개인과 외국인이 지수 낙폭을 키웠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420억원, 6068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기관은 금융투자와 연기금을 중심으로 1조327억원 순매수로 대응했다. 기관은 7거래일 연속 코스피 순매수 흐름을 보였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이후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 중단 소식 전해지며 미중 갈등이 격화한 데 더해 전날 미 재무부의 중국 환율 조작국 지정으로 무역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우려에 코스피가 내렸다"며 "한국 경제와 기업 실적 불안이 이어지며 하반기 코스피 1900선 이탈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그는 "코스피 1920pt는 금융위기 당시 저점인 확정 실적 기준 주가순자산배율(PBR) 0.8배로 단기 지지권에 진입했지만 추세 반전을 기대하긴 시기상조"라며 "단기 트레이딩 관점에서 낙폭과대주 매매는 가능하겠지만 하반기 전체를 보면 반등 시 '안전자산 비중 확대·위험자산 비중 축소' 전략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내렸다. SK하이닉스(-4.51%), 기아차(-3.81%), 현대모비스(-2.27%)가 2~4% 낙폭을 보였다. NAVER(0.36%)와 셀트리온(0.69%)은 소폭 올랐다.

한일갈등 심화로 애국 관련 테마주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CJ씨푸드, 신성통상, 깨끗한나라는 이날 상한가 기록했다.

[사진=한국거래소]

코스닥은 냉탕과 온탕을 오간 하루였다. 장중 반등에 성공했지만 이를 지키지 못하고 하락했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18.29pt(3.21%) 떨어진 551.50pt에 마감했다.

이날 전날보다 14.72pt(-2.58%) 내린 555.07pt에 시작한 코스닥은 장초반 540.83pt까지 떨어졌다. 오전 중에 570선을 회복하며 반등했지만 오후 들어 하락 전환해 다시 550선으로 내려 앉았다.

신라젠의 임상 3상 실패 영향에 전반적인 바이오 업종에 대한 투자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개인투자자들의 실망 매물이 쏟아졌다.

개인은 홀로 3428억원 순매도를 나타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867억원, 608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신라젠은 이날도 가격제한폭(29.98%)까지 내려 3일 연속 하한가를 기록했다. 케이엠더블유(-3.17%), 휴젤(-7.05%), 솔브레인(-6.90%), 원익IPS(-6.05%) 등도 내렸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개인 매도 우위를 보였다"며 "대체로 신용 관련 물량 반대매매거나 개인 투자자들의 실망 매물일 가능성 높다"고 말했다.

하인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전날 사이드카를 발동할 정도의 급락세를 보인 코스닥은 단기간(5~6영업일) 기술적 반등이 나타날 수 있지만, 추세적 상승을 기대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