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코스닥, 기술적 반등일 뿐...추세 판단은 일러"-메리츠證

코스닥 전날보다 0.91% 오른 575.24pt 거래 중
"5~6영업일 기술적 반등 나타날 수 있지만 추세 상승 어려워"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1:57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메리츠종금증권은 6일 장중 코스닥 반등은 기술적 반등으로 큰 의미를 두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하인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이날 "급락 후 낙폭을 만회하고 있는 코스닥의 현 상황은 사실상 기술적 반등에 해당할 뿐, 추세 변화에 대한 의미를 부여하기는 힘들다"며 "이번 주 중 코스닥에서 기술적 반등이 나타날 수 있으나 추세 판단은 이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간밤 미국 재무부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미국 증시는 3% 내외로 하락했으며, 국내 증시는 장 초반 코스피 1900포인트(pt) 붕괴, 코스닥 5% 급락으로 반응했다. 코스닥은 장 초반 낙폭을 만회하고 반등했지만 코스피는 여전히 1% 안팎의 낙폭을 유지하고 있다.

하 연구원은 "미국 정부가 정량적 기준을 무시한 채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해 논란은 있을 수 있지만, 시장 관점에서 중요한 것은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되고 있다는 점"이라며 "이날 코스닥은 반등이 나올 수 있었는데 환율보고서 이슈로 인해 장초반 급락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코스닥은 전날 사이드카를 발동할 정도의 급락세를 보였다. 그에 따른 기술적 반등이 단기간(5~6영업일) 나타날 수 있지만, 추세적 상승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사이드카는 코스닥150선물지수의 거래종목 중 직전일 거래량이 가장 많은 종목 가격이 6% 이상 상승(하락)하고, 해당 선물거래대상지수의 수치가 3% 이상 상승(하락)해 1분간 지속될 경우 프로그램매매 매수(도)호가의 효력을 5분간 정지한 후 자동해제하는 것을 말한다. 단 1일 1회만 적용되며 정규시장 개시 후 5분 이내, 장종료 40분전 이후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코스피는 외국인 패시브 자금 유출이 완화돼야 반등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 연구원은 "1차 단기 변곡점은 8월 말, 2차 추세적 변곡점은 3분기 말이 될 것"이라고 제시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