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특수2부→특수4부로 담당부서 변경 유력

송경호 전 특수2부장, 3차장 승진…수사 지휘 계속
이복현 부장, 새 수사 책임자…삼성 지배구조 관련 수사 경험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6:11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서울중앙지검이 맡고 있는 주요 사건 중 하나인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의 담당 부서가 변경될 전망이다.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이후 검찰 조직구성 변화 등에 따른 후속 조치다. 

검찰 /김학선 기자 yooksa@

6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사건 전담 부서를 기존 특수2부에서 특수4부로 변경하는 방안을 유력 검토하고 있다. 검찰 측 관계자는 이와 관련 “아직 구체적인 검사 배치표가 확정되지 않아 확실하지는 않지만 부서가 변경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 수사는 최근 검찰 인사 전까지 송경호 전임 특수2부장이 담당했다. 송 부장이 3차장 검사로 승진하고 뒤이은 부장검사 인사가 이뤄지면서 업무 효율성을 고려, 담당부서 변경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4부는 이복현 부장검사가 이끌게 됐다. 이복현 부장은 과거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활동하며 삼성 지배구조 관련 수사를 맡았던 인물이다.

해당 부서의 수사 지휘는 당초 삼성바이오 수사를 맡았던 송경호 3차장이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업무공백을 최소화한다는 차원이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사건의 검찰 수사 지휘라인은 한동훈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송경호 3차장, 이복현 부장 등으로 정리됐다. 

담당 부서 변경은 서울중앙지검 검사 배치표가 최종 결정되는 대로 확정될 전망이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