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옐런 등 연준 전 의장 4인, 트럼프 압박에 “연준 독립성 지켜야”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3:18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3: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재닛 옐런 등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 전 의장 4명이 금리 압박을 가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연준의 독립성을 역설했다고 5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폴 볼커, 앨런 그린스펀, 벤 버냉키, 재닛 옐런 등 연준 의장 출신 4인은 이날 WSJ 공동 명의의 논평을 내고 중앙앙은행이 정치적 압력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들은 “연준이나 연준 의장이 독립적으로 행동할 수 있어야 하며, 단기적 정치 압력에서 자유롭게, 특히 정치적 이유를 핑계로 한 해임이나 좌천 위협 없이 최선의 국익에 기초해 정책 결정을 내릴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 흐름을 보면 중앙은행이 단기적인 정치적 압력과 무관하게 행동하고 건전한 경제 원리와 경제지표에만 기초할 때 경제가 가장 강력하고 잘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지난 1년 가까이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에 금리 인하를 압박해왔으며, 최근에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 해임까지 위협하며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다.

연준 전 의장 4인은 “정치 지도자들이 선거 기간 시장 경제에 단기적인 부흥을 위한 통화 정책을 펼칠 것을 중앙은행에 압박하는데, 연구 결과에 따르면 경제적 판단이 아닌 정치적 필요로 인해 만들어진 통화정책은 장기적으로 물가 상승률과 성장둔화를 포함한 경제실적 악화로 이어진다"고 경고했다.

또 정부 압력 거부로 인한 연준 의장 해임은 중앙은행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떨어뜨려 금융 시장 불안과 경기 악화 등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