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연준의 ‘매파 기조 섞인 금리인하'에 세계증시↓ vs 달러↑

  • 기사입력 : 2019년08월01일 19:22
  • 최종수정 : 2019년08월01일 19: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시드니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간밤 금리인하를 단행했으나 향후 금리인하 가능성을 축소해 1일 세계증시는 하락하고 있는 반면 미달러는 2년여 만에 최고치로 뛰었다.

연준은 31일(현지시간) 10여년 만에 첫 금리인하를 단행했지만, 이후 기자회견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이번 결정이 장기 금리인하 사이클의 시작이 아니라고 발언해 금리인하 소식에 환호성을 지르려던 주식시장에 찬 물을 끼얹었다.

미달러의 반응이 연준에 대한 시장의 실망을 단적으로 반영했다.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지수는 2년여 만에 최고치로 뛰었고, 유로/달러 환율은 2017년 5월 이후 처음으로 1.11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파운드는 미달러 대비 30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지수 선물 1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데이비드 밀레커 유니언인베스트먼트 선임 경제자문은 “시장은 파월 의장의 메시지를 매파로 받아들여 단기 내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다”며 “연준은 이번 금리인하로 당초 의도한 바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이 연내 최소 100bp(1bp=0.01%포인트) 금리인하 가능성을 축소하자 미 국채가 매도세에 몰렸다. 이에 따라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수익률은 미국 10년물의 경우 2.058%까지 올랐다.

간밤 뉴욕증시가 급락한 데 이어, 이날 미국 주가지수선물도 뉴욕증시의 하락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0.8% 하락하며 6월 중순 이후 최저치를 기록함과 동시에 1개월 만에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했다. 이 지수는 5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1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닉 마로우트소스 야누스헨더슨 글로벌채권 헤드는 “연준은 세계 경제성장 둔화에 대한 시장의 우려와 미국의 강력한 소비지출 및 고용시장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말해 금리를 25bp만 인하함으로써 시장 투자심리를 끌어올리는 한편 경제 쇼크 발생 시를 대비해 소화기도 준비해 놓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중국이 3개월 만에 대면 무역협상을 재개했으나 성과 없이 종료했으며 아시아 수출국들의 지표가 악화된 것도 투자심리를 짓누르고 있다.

한국 7월 수출은 글로벌 수요 둔화와 일본과의 경제 갈등으로 8개월 연속 감소했으며, 특히 수출주문이 6년여 만에 가장 가파르게 줄었다. 중국 제조업경기도 위축세를 지속하고 있다.

마이클 제자스 모간스탠리 전략가는 “글로벌 무역 추세가 부정적”이라며 “무역 전망이 어두워지면서 기업신뢰도와 자본지출이 악화되며 세계경제 성장을 더욱 끌어내리고 있다”고 관측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