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 재무부,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07:2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0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미국 재무부는 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후원 아래 오늘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이같은 결정에 따라 "므누신 장관은 국제통화기금(IMF)과 협력해 중국의 최근 행동으로 창출된 불공정한 경쟁우위를 제거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5일(서울시간) 오전, 달러당 중국 위안화는 2008년 금융위기 이래 처음으로 심리적 저지선인 7위안을 돌파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9월 1일부터 나머지 3000억달러 규모 중국 재화에 대해 10% 관세를 물리겠다고 하자 중국 외환당국이 7위안 돌파를 용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