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화이트리스트 제외] 경기도, 긴급자금지원·대체물량 확보…정부와 긴밀한 협력

경기도형 소재부품 R&D 사업, 생산 인프라 조성 확대

  • 기사입력 : 2019년08월02일 19:57
  • 최종수정 : 2019년08월02일 19: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반도체와 자동차 기업 몰려있는 경기도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 방안으로 긴급자금지원 및 산업피해 조사, 대체물량 확보 및 장기적으로는 이들의 국산화 추진을 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경기도청.[사진=뉴스핌DB]

2일 오후 경기도는 이같이 밝히고 이번 일본의 조치가 경제산업 전반적으로 영향이 큰 만큼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관련 산업과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 하고 이를 조기에 극복하고자 총력을 다하겠고 말했다.

경기도는 이번 사태로 도체 주요 부품 3개 품목에 덧붙여 이번에 1100여개 품목 이상이 포함돼 일본에서의 수입과 연관된 제품 생산·수출에도 차질을 주는 등 산업 전반적으로 악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단기 및 장기적으로 긴급자금 및 산업피해 조사, 대체물량 확보 및 국산화 추진하고 개발 및 수요업체 구매조건부 방식의 개발사업 중앙부처 건의키로 했다.

또한 장기적 대책으로 (가칭)소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센터, (가칭)경기글로벌기술협력센터 구축을 통해 장기적으로 국산화 R&D를 추진하고 소재부품 클러스터 조성해 국산화 자립화 추진할 예정이다.

앞서 경기도는 이번 일본정부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비해 다각적 대책을 검토하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를 구성하고 삼성, SK와 관련 중소기업 등 현장방문, 2차례의 유관기관 단체, 기업, 전문가 등 합동 TF 대책 회의를 개최한바 있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