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체육회·문체부, '유니폼·수영모 논란' 수영연맹에 합동감사

체육회·문체부, 3명씩 총 6명 합동감사반 꾸려

  • 기사입력 : 2019년08월02일 15: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02일 15: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 동안 드러난 대한수영연맹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합동감사에 나선다.

대한체육회는 2일 "문체부와 함께 19일부터 30일까지 대한수영연맹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열린 2019 광주세계선수권대회에서 대한수영연맹의 부실이 발각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한국 대표팀 선수들은 제대로 된 선수단 유니폼이 지급되지 않아 대회 초반 'KOREA'라는 국가명도 없이 브랜드 로고를 테이프로 가린 유니폼을 입었다.

오픈워터 수영 국가대표는 연맹이 국제규정에 맞지 않는 수영모를 지급한 탓에 경기 직전 퀵서비스를 통해 새로 전달받은 수영모에 직접 펜으로 'KOR'이라고 적은 뒤 출전하는 초유의 사태도 벌어졌다.

반선재가 오픈워터 여자 5km 경기서 46위를 기록했다. [사진=세계 광주수영 조직위]

체육회와 문체부의 합동 감사반은 본감사에 앞서 1일 사전감사에 나섰다. 대한수영연맹 사무처 실무자를 만나 관련 자료를 요청하는 등 16일까지 예비감사를 진행한다. 감사반은 체육회와 문체부에서 각각 3명씩, 총 6명으로 꾸려진다.

감사반은 대한수영연맹의 후원사 선정 과정과 광주세계선수권대회 준비 과정의 적정성을 비롯해 연맹 운영상의 문제점을 파악할 계획이다.

대한수영연맹은 지난해 A사와 용품 후원 계약이 끝난 뒤 새 후원사를 찾아왔다. 올해 3월 이사회 서면결의를 통해 두 업체를 새 후원사로 선정했다.

그러나 일부 인사가 "선수들의 경기력을 해칠 우려가 있다"고 반대해 4월에 열린 이사회에서 불과 한 달 전에 내린 결정을 뒤엎고 후원사 선정 작업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연맹은 대회 폐막을 앞둔 지난 7월23일 선수단 용품 지급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대회 준비와 내부 관리를 원활하게 하지 못했다"며 공식 사과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