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시민들, 세계수영대회 선수단과 석별의 정 나눴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29일 17:50
  • 최종수정 : 2019년07월29일 17: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시민들이 대회를 마치고 광주를 떠나는 각국 선수단과 아쉬운 석별의 정을 나눴다.

광주광역시는 29일 오전 수영대회 선수촌에서 시민서포터즈와 광주국제우호친선협회, 광주기독교교단협회 등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미국, 타이완 등 36개국 190여 명의 선수단을 대상으로 환송식을 개최했다.

선수단과 작별인사를 나누는 서포터즈들의 모습 [사진=광주광역시]

시민서포터즈는 각국 나라 선수들과 사진을 함께 찍으며 작별의 순간을 소중한 추억으로 남겼고, 선수들은 버스에 타기 전 우리나라 전통 사물놀이에 맞춰 춤을 추며 작별의 아쉬움을 달랬다.

또한 시민들은 선수들을 태운 버스가 지나는 길을 따라 길게 도열해 환송 플래카드와 각 나라의 손국기를 흔들며 열렬히 배웅했다. 선수들은 떠나가는 버스 안에서 손을 흔들며 화답하는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수영대회 기간 동안 시민서포터즈는 선수단 환영·환송, 경기장 응원, 선수단 관광·쇼핑 안내 등 민간외교 활동을 전개해 전 세계에 국제도시 광주의 이미지를 각인시켰다.

수영대회 폐막식에서 참가국들의 국기가 입장하는 모습 [사진=전경훈 기자]

광주시는 8월에 개최되는 전 세계 수영동호인들의 축제인 마스터즈 대회(8월 5~18일)의 성공개최를 위해서도 시민 서포터즈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경기장 응원과 관광·쇼핑 안내 등의 활동을 통해 대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참가 선수들에게 광주의 멋과 맛을 알릴 예정이다.

kh108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