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대전시, 와인페어 등 축제장 교통혼잡 줄인다

관람객 몰리는 토요일 시내버스 증회 운행

  • 기사입력 : 2019년08월01일 10:2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1일 1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시가 해마다 되풀이 되는 축제장 주변 교통혼잡을 줄이기 위해 축제장을 경유하는 시내버스를 증회 운행한다.

1일 시에 따르면 오는 3~4일 목원대학교에서 열리는 ‘디쿠(DICU)페스티벌’ 경유노선인 106번, 312번, 603번과 2~4일 엑스포시민광장에서 개최하는 ‘견우직녀 축제’ 경유노선인 606번, 618번 노선버스를 3일(토요일)에 한해 각각 1대씩 늘린다.

대전시내버스 606번 차량이 버스 승강장에 들어오고 있다. [사진=뉴스핌DB]

23~25일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리는 ‘대전국제와인페어’ 행사 경유노선인 121번, 705번, 911번 노선버스도 24일(토요일)에 한해 각각 1대씩 증회 운행할 예정이다.

시는 교통량이 가장 많은 토요일 시내버스를 증회 운행해 축제장 주변 교통 혼잡을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문용훈 시 교통건설국장은 “대전방문의 해를 맞이하여 축제장까지 보다 편리하게 이동해 즐길 수 있도록 관람객이 집중되는 토요일에 시내버스를 증회 운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