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대전시, ‘아파트 부실시공’ 없앤다…공동주택 품질검수제 첫 시행

지적사항 자치구·시공사 통보

  • 기사입력 : 2019년07월26일 11:3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6일 11: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시가 부실시공을 방지하기 위해 입주 전 공동주택의 품질을 진단하는 공동주택 품질검수제도를 처음으로 시행했다.

대전시는 지난 25일 서구 복수동의 복수센트럴자이아파트 1층 주민센터에서 해당 단지의  ‘공동주택 품질검수 점검’을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공동주택 품질검수제도는 전문성이 부족한 입주민을 대신해 분야별 전문가가 아파트 현장을 직접 확인‧검수, 공동주택 품질향상 및 입주민 안전과 생활편의를 높이는 제도다.

공동주택 품질검수는 건축, 구조, 소방, 전기 등 모두 8개 분야로 실시됐다. 지적된 품질검수 사항은 벽체 및 옥상균열 보수, 체육관 기둥 안전시설 설치, 차량동선 분리, 피뢰선로 보강 등 입주민의 생활편의, 안전, 공동주택 주요하자에 대한 사항이 주를 이뤘다. 일부 우수사례는 검수단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대전시는 지난 25일 서구 복수동의 복수센트럴자이아파트 1층 주민센터에서 분야별 전문가들과 입주민들이 해당 단지에 대한 ‘공동주택 품질검수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이날 품질검수에서 입주예정자들은 검수위원에게 품질검수 시 주안점을 요청하고 현장 검수에 직접 참여해 궁금한 사항을 질의하고 검수결과에 대한 총평을 듣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시는 품질검수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해당 자치구와 시공사에 통보해 시정‧조치하도록 했으며 시공사는 조속한 시일 내에 시정 조치할 계획이다.

김준열 시 주택정책과장은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은 주민의 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관되는 세대 내·외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에 대전시는 부실시공 예방 등 주택 품질 향상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 5월부터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50명을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14개 단지에 대한 품질검수를 실시할 예정이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