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가디언 "벤치만 달군 호날두, 아시아 시장서 '자책골'"

"명예실추 오래갈 것"

  • 기사입력 : 2019년08월01일 08:17
  • 최종수정 : 2019년08월01일 0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호날두의 90분간 벤치는 아시아 투어의 또 다른 자책골이다."

영국 가디언은 31일(한국시간) "호날두가 벤치에만 90분 동안 머문 것은 아시아에서 자책골을 넣은 것이다. 유벤투스와 한국 K리그 올스타의 대결은 3대3 무승부이지만, 승자는 바로 소송에 나설 변호사들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호날두 등 이탈리아 명문 유벤투스는 지난 26일 팀 K리그와의 친선경기에 출전하고자 내한했지만 킥오프 1시간 늦게 도착, '호날두 노쇼', 경기 시간 단축 요구 등 불성실한 태도로 팬들의 빈축을 샀다. 

결국 계약서상의 최소 45분 출전 조항을 믿고 최고 40만원짜리 표를 샀던 팬들은 주관사인 더페스타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이 매체는 "유벤투스는 서울에서 9시간 밖에 머물지 않았지만, 명예 실추는 이보다 더 훨씬 오래 지속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가디언이 호날두의 90분 벤치는 아시아 투어의 또 다른 자책골이라고 비판했다. [사진=가디언 캡쳐]

가디언뿐 외에도 영국 공영방송 BBC는 "호날두가 한국에서 열린 친선경기에 불참하자 분노한 팬들이 소송을 제기했다. 일부는 호날두의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의 이름을 외치기도 했다"고 알렸다.

유벤투스는 '매진 투어'를 헤드라인으로 "한국에서 6만6000명이 관람하는 등 싱가포르, 난징 등에서 총 16만5000여 명이 관람한 이번 아시아 투어는 매우 성공적이었다. 투어의 마지막을 장식한 서울도 만석이었다. 이는 유벤투스를 향한 열정에는 국경이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다"고 올리기도 했다.

유벤투스가 아시안투어가 성공적이었다고 자랑했다. [사진=유벤투스 홈페이지 캡쳐]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