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한일에 ‘韓 백색국가 유지’ 촉구하는 중재안 제시” - 아사히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17:20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한일 양국에 자제를 촉구하며 각각 양보를 요하는 중재안을 제시했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31일 미국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아사히는 “미국 정부가 일본에는 수출규제 강화 2단계 조치를 강행하지 않을 것, 한국에는 압류한 일본기업의 자산을 매각하지 않을 것을 각각 요구하는 중재안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또한 미국 정부가 한미일 3국이 수출규제에 관한 협의의 틀을 만드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 관계자는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규제 조치에 이어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려는 일본의 움직임을 트럼프 행정부가 우려하고 있으며, 백색국가 제외 결정을 하지 않도록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에 요구했다”고 전했다.

반면 한국 정부에는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과 관련해 원고가 압류한 한국 내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해 현금화하지 않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가 이번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FR)을 앞두고 한일 갈등의 중재자로 전면에 나설 태세를 보이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고위 관계자는 30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에 대화 시간을 확보하기 위한 분쟁중지 협정(standstill agreement)을 체결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양측에 휴전 협정을 요구한 것이다.

또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내달 2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 이 회담에서 한일 양측이 '진전하는 길'을 찾을 수 있도록 격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로부터 한일 분쟁 중단을 위한 제안을 받은 적 있느냐는 질문에 “언론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로이터 통신의 보도를 일축했다.

스가 장관은 “계속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한다는 입장을 일관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