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한국 민자사업 노하우 베트남에 전수…"경제협력 토대될 것"

31일 한-베 민간투자 정책 간담회 개최
구윤철 2차관·베트남 기획부 차관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1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베트남 정부가 자국의 민간투자제도를 구축하면서 한국의 제도를 참고하기로 했다. 이에 정부는 한국의 사업 경험을 베트남과 공유하는 한편 양국 간 경제협력 토대를 공고히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31일 서울 강남 팔레스호텔에서 '민간투자 정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Knowledge Sharing Program)으로 방한한 베트남 대표단과 기재부가 참여하는 자리로, 구윤철 기재부 2차관과 응우엔 뚝쫑 베트남 기획투자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31일 구윤철 2차관(왼쪽 두번째)이 한국-베트남 민간투자제도 간담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7.31 [사진=기획재정부]

기재부에 따르면 최근 베트남에서는 한국의 민간투자제도를 기반으로 하는 베트남 민자제도의 도입을 위한 입법논의가 진행 중이다. 이번 간담회는 원활한 입법논의를 위해 마련된 자리로 베트남 측에서는 국회 경제위·법제위 상임위원이 참석해 한국의 민간투자제도와 민자사업 추진경험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구윤철 2차관은 인사말씀에서 "급격한 경제발전을 이루고 있는 베트남은 산업의 생산 효율성을 높이고 국민들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재정을 보완할 수 있는 민자사업이 필수적"이라며 "우리나라의 지난 25년 간 민자제도 및 사업에 대한 경험이 베트남의 민자제도 도입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응우엔 뚝 쫑 차관은 "한국의 민자사업 성과를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의 민자사업 활성화 및 공공성 제고를 위한 지속적인 제도개선 사항들이 베트남의 민자제도 도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기재부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한국과 베트남 간 민자제도와 사업추진 경험을 지속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하는 한편, 이번 행사가 우리 기업의 해외 민자사업 진출 등 향후 양국 간 경제협력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