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지표

통계청, 설비투자지수 '손질'…일반기계 비중 늘고 자동차 줄어

2010년→2015년으로 기준연도 변경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08:45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0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정부가 국내 경기의 선행지표로 활용되는 설비투자지수를 개편했다. 달라진 산업환경에 따라 지수에 반영되는 일부 품목을 조정했다. 

통계청은 설비투자의 매월 동향을 파악하는 설비투자지수의 기준연도를 2010년에서 2015년으로 수정한다고 밝혔다. 이는 경제총조사와 산업연관표 등 경제지표의 기준연도가 최근 2010년에서 2015년으로 개편된 것을 반영한 것이다.

정부대전청사 전경 [사진=뉴스핌 DB]

지수 개편에 따라 업종별 투자비중도 희비가 엇갈렸다. 우선 설비투자를 구성하는 전체 11개 소분류 품목 중에서 자동차 비중이 가장 크게 줄었다. 2010년 21.7%에서 2015년 15.9%로 5.8%포인트(P) 감소했다. 그 밖에 정밀기기(-5.8%p), 특수산업용기계(-0.5%p) 등도 줄었다.

증가한 품목 중에서는 일반산업용기계 비중이 2010년 11.6%에서 2015년 14.0%로 2.4%p 조정돼 가장 증가폭이 컸다. 기타운송장비(3.0%p), 컴퓨터사무용기계(0.6%p) 등도 늘었다.

이 같은 비중 변화는 최근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각 소분류가 전체 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의 평균값을 반영한 것이다. 즉 최근 4년간 자동차 설비투자 비중은 줄고 일반산업용 기계 투자 비중은 줄었다는 소리다.

세부 품목도 537개 품목에서 444개 품목으로 93개 품목이 축소됐다. 신규로 생겨난 품목은 34개이고 탈락이 118개, 통합된 품목이 9개다.

단 이번 설비투자지수 개편은 전 품목의 투자규모를 보여주는 설비투자지수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설비투자지수는 금액지수이기 때문에 가중치 조정으로 전체 지수가 달라지지는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개편 이후 신지수는 구지수에 비해 2016년과 2017년, 2018년에 각각 3.2%p, 4.1%p, 4.2%p 더 높게 나타났다. 전년비를 살펴보면 신지수는 구지수에 비해 같은 기간 3.2%p, 0.4%p, 0.2%p 더 높았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2010년에서 2015년으로 기준연도가 바뀌면서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큰 변동은 없다"며 "전반적 혹은 추세적으로 변동이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