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LG-삼성-화웨이, '접는폰(폴더블폰)' 맞대결

5G 시대 멀티태스킹 수요 대응폰으로 '접는폰' 기대↑
LG전자 듀얼 스크린으로 선공...최대 장점 '탈착'
삼성전자-화웨이, 9월 '폴더블폰' 출시로 맞대응

  • 기사입력 : 2019년07월31일 15:52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5G 시대로 접어들면서 초고화질 대용량 콘텐츠 수요에 대응할 스마트폰으로 '접는 폰'이 주목받고 있다. 올 상반기 LG전자가 선제적으로 듀얼 스크린을 선보인 가운데 하반기에는 삼성전자와 중국 화웨이가 폴더블폰을 들고 나와 본격적인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LG전자 V50과 듀얼 스크린. [사진=LG전자]

31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휴대성 좋은 대화면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접는 폰'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 

이전까지만 해도 태블릿이 대응했지만 화면이 커질수록 휴대가 불편하고 멀티 태스킹에 최적화돼 있지 않다는 점이 한계로 지목됐다. 

반면 접는 폰들은 휴대에 편하도록 화면 크기를 줄일 수 있고 대화면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멀티태스킹 기능을 지원한다는 점이 다르다. 특히 제조사들은 휴대성과 대화면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해 베젤을 극한으로 줄이고, 수화부 스피커를 없애고 화면의 진동으로 소리를 내도록 하는 기능을 탑재하는 추세다. 

접는 폰 시장에 먼저 나선 곳은 LG전자다. 당초 삼성전자가 지난 4월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출시할 예정이었지만 제품 보완을 이유로 일정을 9월로 미뤘다. 

LG전자는 V50에 별도 화면을 탈착할 수 있는 '듀얼 스크린'을 선보이면서 2개의 화면으로 여러 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다. 장점은 필요할 때만 화면을 확장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화면이 커질 수록 무게 또한 함께 증가한다는 점은 단점이다. 듀얼 스크린은 탈착이 가능해 이를 보완한다. 

듀얼 스크린 덕에 V50은 출시 약 2개월 만에 35만대를 돌파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LG전자는 하반기 사용편의성을 개선한 6인치대 듀얼 스크린을 추가로 선보이면서 경쟁사들의 폴더블폰에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최근 미국 매체 포브스(Forbes)는 “LG 듀얼 스크린은 폴더블폰과 비교해 훨씬 낮은 가격으로 폴더블폰의 장점을 충분히 제공한다”며 “가장 현실적인 폴더블폰”이라며 호평했다.

향후 출시될 폴더블폰 가격이 200달러 안팎으로 고가인 반면 V50은 119만원대에 한국에서는 듀얼 스크린을 무료 제공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가격 접근성이 높다. 

삼성전자는 오는 9월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출시한다. 갤럭시 폴드는 폴드는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이다. 펼쳤을 때는 7.3인치 디스플레이로 갤럭시 시리즈 중 가장 큰 디스플레이다. 접었을 때는 4.6인치로 영상 등의 콘텐츠를 즐기기에는 작지만 화면을 접어도 대화면에서 사용하던 콘텐츠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하나의 접는 폰 후보는 중국 화웨이의 메이트X다. 화웨이는 당초 메이트X를 6월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하반기로 연기됐다. 메이트X는 아웃폴딩 방식으로 펼쳤을 때 갤럭시 폴드보다 0.7인치가 더 큰 8인치의 화면을 구혔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