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고진영, 에비앙 챔피언십 역전 우승· 4년만에 한 시즌 메이저대회 2승 기록 [종합]

4월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 이어 약 4개월만에 메이저 타이틀 추가
세계 랭킹도 5주만에 1위 복귀…올해의 선수·평균 타수 이어 상금 랭킹도 1위 달리며 ‘최고의 해’ 보내
5년만에 우승 노린 김효주, 트리플 보기에 발목 잡혀 2위…박성현 6위, 박인비 8위

  • 기사입력 : 2019년07월29일 03:55
  • 최종수정 : 2019년07월29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김경수 골프 전문기자 = 고진영(24)이 미국LPGA투어에서 4년만에 ‘한 시즌 메이저대회 2승’을 달성했다. 또 5주만에 세계랭킹 1위 자리도 되찾는다.

고진영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에비앙 레뱅의 에비앙 리조트GC(파71)에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410만달러)에서 4라운드합계 15언더파 269타(65·71·66·67)를 기록, 김효주 등 세 명을 2타차로 따돌리고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미국LPGA투어의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다. 고진영은 지난 4월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했다. 미국LPGA투어에서 한 해에 메이저대회 2개를 석권한 것은 2015년 박인비(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브리티시여자오픈)에 이어 4년만이다. 

고진영이 올해 열린 미국LPGA투어 메이저대회 2개를 석권했다. 이는 2015년 박인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사진=USA투데이 홈페이지 캡처]

미국LPGA투어는 다음주 시즌 다섯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치른다. 고진영의 메이저대회 다승 도전은 다음주에도 계속된다.

한국선수들은 올해 열린 투어 4개 메이저대회 가운데 3승을 합작했다. 이정은6는 지난달 열린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 우승했다. 한국 선수들은 또 올시즌 치러진 투어 21개 대회에서 10승을 합작했다.

국내에서 9승을 거둔 후 지난해 미국 무대로 진출한 고진영은 미국LPGA투어 통산 5승, 시즌 3승째를 올렸다. 고진영은 올시즌 ANA 인스퍼레이션에 앞서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도 우승했다. 미국LPGA투어에서 올해 3승을 거둔 것은 고진영이 유일하다.

고진영은 이 우승으로 지난 1일 박성현에게 내줬던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되찾게 됐다. 또 우승상금 61만5000달러(약 7억2000만원)를 받아 이정은6를 제치고 시즌 상금(198만3822달러) 랭킹 1위로 나섰다. 그는 올해의 선수와 평균 타수 부문에서도 1위를 달리고 있었다.

고진영은 최종일 김효주 박성현과 함께 챔피언조에 편성됐다. 3라운드까지 선두 김효주에게는 4타, 박성현에게 3타 뒤져 역전이 다소 힘들어 보였다. 그런 전망은 다소 아슬아슬했지만 13번홀까지 맞아떨어졌다. 고진영은 그 때까지 3타를 줄였으나 여전히 김효주에게 1타 뒤졌다. 김효주는 5년전의 우승 감격을 다시한번 되살리려는듯 오락가락한 비에 아랑곳하지 않고 리더 보드 맨 윗자리를 지켰다.

승부의 분수령은 14번홀(길이 171m)이었다. 김효주의 하이브리드 티샷이 벙커턱 바로 아래 모래에 박혔다. 고약한 라이였다. 김효주는 두 번만에 벙커에서 탈출했고, 프린지에 멈춘 볼을 홀아웃하기까지는 3타가 더 필요했다. 통한의 트리플 보기였다.

6번 아이언 티샷으로 볼을 홀에서 약 10m 떨어진 지점에 떨군 고진영은 파를 잡고 단숨에 2타차로 역전했다. 이번 대회 들어 처음으로 단독 선두로 나선 고진영은 17번홀(길이 296m)에서 이날 다섯 번째 버디를 잡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올해 창설 25년이 된 이 대회에서 한국선수가 우승한 것은 신지애(2010년) 박인비(2012년) 김효주(2014년) 전인지(2016년)에 이어 고진영이 다섯 번째다. 이 대회가 메이저로 승격한 2013년 이후엔 세 번째다.

지난 2014년 초청선수로 출전해 첫날 역대 메이저대회 18홀 최소타수(61타)를 기록한 끝에 우승한 김효주는 5년만에 2승째를 노렸으나 최종일 단 한 번의 티샷 미스로 우승 기회를 날렸다. 에비앙 챔피언십이 메이저대회로 편입된 이후 두 차례 우승한 선수는 없다.

3라운드까지 선두 김효주에게 1타 뒤진 단독 2위로 역전을 노렸던 박성현은 최종일 버디보다 많은 보기를 쏟아내며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첫 두 홀을 ‘보기-보기’로 홀아웃한 그는 전반을 마칠 때까지만 해도 선두 김효주에게 2타 뒤져 역전 희망이 있었다. 그러나 11번홀(길이 301m)에서 티샷 실수에 이어 짧은 보기퍼트마저 홀을 외면했다. 올해 이 대회에서 처음 기록한 더블보기가 하필 최종일 후반에 나왔다.

선두와 5타차가 돼버린 그는 그 이후에도 보기 3개를 쏟아내며 점점 리더 보드 아래로 내려갔다. 결국 이날 4오버파, 합계 10언더파 274타로 챔피언과 5타차의 공동 6위에 만족해야 했다. 박성현은 29일 발표될 세계랭킹에서도 1위 자리를 고진영에게 내주게 됐다.

7년만에 우승을 노렸던 박인비는 이날 버디 2개와 보기 4개로 2타를 잃고 합계 9언더파 275타로 공동 8위를 차지했다.

이날도 날이 궂어  ‘프리퍼드 라이’ 로컬룰이 적용됐다.선수들은 페어웨이에 떨어진 볼을 집어들어 닦고 놓은 후 플레이를 했다.

 

  ◆주요 선수 최종 전적
                                                   ※파:71
----------------------------------------------------
순위        선수                      성적(1∼4R)
----------------------------------------------------
1     고진영                      -15   269(65·71·66·67)
2     김효주                      -13   271(69·64·65·73)
"      펑샨샨                            "      (69·66·68·68)
"      제니퍼 쿱초                      "      (66·70·69·66)
5     아리야 쭈타누깐           -11   273(70·71·64·68)
6     박성현                       -10   274(67·66·66·75)
8     박인비                         -9   275(65·68·69·73)
44    노예림                        +1   285(71·72·70·72)
49    전인지                        +2   286(73·71·72·70)
"      최혜진                              "      (73·70·70·73)
------------------------------------------------------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