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호날두는 없었다" 팬들 야유... 무리한 일정이 빚은 축구 친선전

경기는 3대3으로 마무리

  • 기사입력 : 2019년07월26일 23:22
  • 최종수정 : 2019년07월30일 1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호날두는 없었다."

유벤투스는 26일 서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의 친선경기에서 3대3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팀 K리그는 먼저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7분 오스마르가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로 연결했다. 하지만 유벤투스는 2분만인 전반9분 시모네 무라토레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팀 K리그는 전반 종료 직전인 전반44분 세징야의 오른발 슛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 들어서는 타카트의 추가골로 3대1을 엮었다. 하지만 유벤투스는 후반32분 마투이디의 헤딩골에 이은 후반 35분 페레이라의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경기가 끝나자 상암벌을 가득 메운 6만5000여 관중들은 야유를 퍼부었다. 호날두의 불참에 대한 것이었다. 유벤투스 유니폼과 호날두의 이름을 새긴 셔츠를 입은 한국 팬들은 아연실색했다.

[영종도=뉴스핌] 이형석 기자 = 2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9.07.26 leehs@newspim.com


후반 들어 호날두가 나타나기를 기다린 팬들은 지쳐 리오넬 메시의 이름을 연호하기도 했다. FC 바르셀로나는 지난 방한 경기에서 메시를 좀처럼 출전시키지 않았다. 팬들의 원성을 산 바르셀로나는 후반 메시를 15분간 투입했다.

호날두의 결장을 놓고 무수한 말들이 오가고 있다.
이날 오후에 입국, 사인회와 저녁 경기를 마치고 곧바로 출국하는 일정은 축구계 일각에서는 애당초 ‘유벤투스의 방한 일정이 있을수 없는 일정’이라고 못박았다. 유벤투스는 입국해 팬사인회, 친선전 등을 치르고 경기가 끝난 후 2시간30분 후에 출국했다.

유벤투스는 한국에 오기전인 지난 21일 싱가포르에서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전을 치른 뒤 24일 중국으로 이동, 인터밀란과 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을 했다. 인터밀란전에서 사리 감독의 풀타임 요구에 90분간 호날두가 출장한 것도 한몫했다. 인터밀란전 후 몸이 무거운 그는 태풍으로 인한 연착 등으로 컨디션 난조를 겪었다. 여기에 '몸을 극도로 챙기는' 그의 스타일도 보태졌다. 

여기에 비행기가 연착되는 등 일이 시작부터 꼬였다. 경기 당일인 이날 오후 1시 중국에서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유벤투스가 2시간 늦게 비행기 연착으로 늦게 도착했다. 유벤투스를 태운 버스는 교통체증으로 지각했고 킥오프는 밤8시50분 가까이 시작됐다. 

호날두는 “교통체증으로 인해 많이 지쳤다.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팬미팅 사인회에 불참했다. 당연히 나올줄 알았던 선발명단에 그의 이름은 없었다. 그리고 후반전에도 나오지 않았다.

컨디션 관리에 악영향을 일정을 주는 일정 탓에 호날두는 방한중 계속 기분이 안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호날두는 45분간 출전하기로 계약 조건에 명시돼 있다’로 알려졌다. 이를 놓고 ‘주최사의 거짓말 홍보이냐’ ‘아니면 무리한 일정에 계약 파기를 각오한 유벤투스의 선수 보호냐’는 숱한 말들이 오가고 있다.

또 골을 터트린 세징야가 호날두의 세리머니를 흉내낸 것도 그의 심기를 건드렸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최대 40만원을 호가하는 이번 친선경기 티켓 수익은 60억원(추산)으로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고액 티켓 수익인 것으로 전해졌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