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호날두, 팬사인회 불참… 비행기 연착으로 인한 컨디션 관리 이유

컨디션 조절을 이유로 팬 사인회 불참

  • 기사입력 : 2019년07월26일 19:49
  • 최종수정 : 2019년07월30일 1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12년만에 방한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팬 사인회에 불참했다.

호날두를 포함한 유벤투스(이탈리아) 선수단은 26일 팀 K리그와의 친선경기를 위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그러나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기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진행하기로 한 팬 사인회에 불참했다.

[영종도=뉴스핌] 이형석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2019.07.26 leehs@newspim.com

이유는 비행기 연착때문이었다. 이날 오후 12시45분 도착 예정이던 비행기는 기상 악화로 2시간 가량 연착됐다.이로 인해 팬 사인회 시간은 물론, 유벤투스 선수단이 호텔에 도착하는 시간 또한 늦어졌다. 결국 호날두는 컨디션 조절을 이유로 팬 사인회 불참했다.

행사를 주최한 더페스타의 로라 장 대표는 호날두 등 휴벤투스 선수들을 기다리던 팬들에게 사과했다.

결국 파벨 네드베드 유벤투스 부회장과 지안루이지 부폰, 페데리코 베르나르데스키, 디에고 루가니 등 유벤투스 선수단이 호날두를 대신해 사인회를 진행했다.

이밖에도 경기 전 보조경기장에서 번외 이벤트로 열린 레전드 매치에서도 파행이 빚어졌다. 다비드 트레제게, 에드가 다비즈 등 유벤투스 레전드들이 교통 체증을 이유로 오지 않은 것이다.

이 경기는 오후 5시15분 열릴 예정이었지만, 5시30분으로 연기됐다. 트레제게와 다비즈는 결국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영종도=뉴스핌] 이형석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보기위해 인산인해를 이룬 입국장. 2019.07.26 leehs@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