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애플, 인텔 스마트폰 모뎀칩 사업 10억달러에 인수

  • 기사입력 : 2019년07월26일 09:04
  • 최종수정 : 2019년07월26일 0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애플이 인텔로부터 스마트폰 모뎀칩 사업을 10억달러에 인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자체 모뎀칩 공급 기술을 취득한 애플이 화웨이 등 차세대 통신 5G 업체들과의 글로벌 라이선스 거래에서 강력한 협상 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거래로 애플은 인텔의 지적재산권과 관련 장비들을 비롯, 2200명 직원들이 애플에 합류한다. 애플은 또 무선 통신 표준부터 모뎀에 이르는 1만7000여건의 무선 기술 특허를 보유하게 된다.

애플 스토어.[사진=로이터 뉴스핌]

모뎀칩은 기기를 무선 데이터 네트워크에 연결하는 역할을 수행하며 애플은 해당 부문에서 외부업체들에 의존해왔다. 애플과 퀄컴의 특허 라이선스 관행에 대해 법적 다툼을 이어지는 1년동안 애플은 인텔에 의존해 모뎀칩을 공급받았다. 

한편, 인텔은 지난 4월 5G 스마트폰 모뎀 칩 사업 부문을 접을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애플은 스마트폰 모뎀칩 인수 계약 내용을 밝히며 자체 모뎀칩 공급 목표를 위한 중대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경쟁사인 삼성전자와 화웨이는 이미 모뎀칩을 자체 공급하고 있다.

애플이 자사 모뎀칩 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소식은 꾸준히 나왔다. 지난 4월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애플이 퀄컴과 5G 스마트폰 모뎀 사업을 인수하는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애플이 퀄컴과의 같은 달 특허 라이선스와 관련한 법적 다툼을 극적 화해로 마무리 지으면서 협상은 결렬됐다.

애플이 이번 인수 계약에서 취한 최대의 수익은 5G 모뎀칩 기술 특허 취득이다. 애플은 5G 스마트폰 판매를 위해 퀄컴, 화웨이, 노키아를 비롯한 5G 특허 보유 업체들과 협상을 해야하는데 기술 특허를 보유한 애플이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퀄컴의 라이선스 사업부에서 근무한 적이 있는 에릭 로빈슨 특허 전문 변호사는 "애플이 라이선스 협상에서 영향을 미칠 만큼 충분히 중대한 포트폴리오를 갖게 됐다"고 진단했다.

애플은 이번 협상 타결로 모뎀칩 생산 일정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 관계자는 애플이 2021년까지 자사 5G 모뎀칩 기술을 일부 제품에 사용할 수 있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애플이 자사 모뎀칩이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전 세계 국가들의 네트워크에서 호환될 수 있도록 모뎀칩 교체 작업은 단계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자사 모뎀칩을 하한 모델에 적용하고 퀄컴 모뎀칩을 주력 모델에서 계속해서 쓸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인텔은 애플과의 인수 거래 이후에도 스마트폰을 제외한 PC와 산업용 장비, 자율주행차 등 분야와 관련된 모뎀칩 개발 특허를 계속해서 보유한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