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애플, 인텔 스마트폰 모뎀칩 사업 인수 협상 진전…이르면 다음 주 타결"-WSJ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07:55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07: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애플이 인텔과 스마트폰 모뎀 칩 사업을 인수하는 협상을 진행 중이라는 소식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특허와 직원들로 구성된 포트폴리오를 포함하는 계약 규모는 10억달러가 넘는다. 협상이 도중에 결렬되지만 않는다면 다음 주에 타결될 전망이다. 

지난 4월 매체는 애플이 퀄컴과 5G 스마트폰 모뎀 사업을 인수하는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애플이 같은달 특허 라이선스와 관련해 퀄컴과 법적 다툼을 극적 화해로 마무리 지으면서 협상은 결렬된 바 있다.

당시 애플이 퀄컴의 5G 모뎀 칩 확보를 위해 소송을 철회하기로 합의한 것이라는 분석이 중론이었다.

인텔은 4월에 5G 스마트폰 모뎀 칩 사업 부문을 접는다고 발표한 바 있다. 

매체는 이번 인수 계약이 성사되면 애플은 인텔이 5G 모뎀 칩을 개발하기 위해 수년간 추진해온 기술개발과 인재를 영입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애플의 자체 모뎀 개발 추진을 가속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일러도 내년에야 5G 스마트폰을 출시할 수 있을 것이란 주장이 지배적이다.

인텔의 경우, 부담을 주고 있던 사업에서 손을 떼게 될 것이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회사의 스마트폰 사업 부문은 연간 10억달러의 손실을 가져왔다고 한다. 인텔은 스마트폰 사업에서 발을 빼겠지만 기타 연결 기기에 대한 5G 기술 사업은 지속하겠다는 계획이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