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한국 기업들, 지난해부터 베트남 M&A 시장 주도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20:09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2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한국 기업들이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베트남 인수합병(M&A) 시장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국영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가 25일(현지시간) ‘베트남 M&A 포럼’(MAF)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베트남 총 M&A 규모는 76억달러(약 8조9794억원)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한국 기업이 베트남 기업의 지분을 인수한 규모가 22억달러(약 2조5993억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한국 기업들은 주로 금융, 기술, 부동산, 소비재 기업에 투자했다고 MAF는 전했다.

최태원 회장(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등 SK그룹 경영진이 지난 5일 베트남 하노이 총리공관에서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왼쪽에서 네번째), 팜 녓 브엉 빈그룹 회장(왼쪽에서 다섯번째) 등을 만나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협의했다. [사진=SK]

지난해 8월 한화그룹이 계열사인 한화자산운용을 통해 베트남 1위 민간기업 빈그룹의 지분 6%를 4억달러(약 4726억원)에 인수했으며, SK그룹은 지난해 9월 베트남 2위 민간기업인 마산그룹의 지분 9.5%를 4억7000만달러(약 5553억원)에 인수했다.

상당수 한국 투자회사 자본을 관리하는 ASAM베트남 또한 지난해 9월 베트남 투자 및 무역 회사인 TNG에 2000억동(약 102억원)을 투자했다.

올해에는 지난 5월 SK그룹이 빈그룹의 지분 6.15%를 10억달러(약 1조1815억원)에 사들여 대주주가 됐으며, 지난 22일 KEB하나은행은 베트남 국영 상업은행인 베트남 투자개발은행(BIDV)의 지분 15%를 8억8500만달러(약 1조456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BIDV의 지분 중 95.28%는 베트남 정부가 소유하고 있다.

한국 외에 싱가포르, 홍콩, 태국, 일본 등의 기업이 지난해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베트남에서 주요 M&A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베트남 M&A 규모는 54억3000만달러(약 6조4155억원)인데 그 중 88%가 외국 투자자들이 베트남 기업의 지분을 인수한 건으로 나타났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