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넥스트라이즈 2019’ 성료..글로벌 스타트업에 8천명 관심

세계 각지 830개사와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위한 프로그램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6:18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국내 최대 규모 스타트업 페어인 ‘넥스트라이즈(NextRise) 2019, 서울’에 8000명이 넘는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방문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5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이 행사는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약 830개사의 참여 아래 개최됐다.

‘넥스트라이즈(NextRise) 2019, 서울’에서 국내외 글로벌 대기업, 벤처캐피탈(VC), 유니콘, 스타트업 등 기업간 1대1 매칭 후 관계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무역협회]

무역협회와 산업은행이 벤처기업협회, 벤처캐피탈협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공동으로 개최한 이 행사엔 삼성, 아마존, 레노보 등 국내외 글로벌 대기업과 인도네시아 승차공유 플랫폼 고젝(Go-Jek)과 같은 유니콘 기업, 세계 각지의 벤처캐피탈(VC)이 스타트업 전시, 1대1 매칭, 전문가 강연, 엔젤투자자 네트워킹과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가했다.

스타트업 생태계 구성원간 ‘연결’과 ‘성장’을 위해서는 스타트업 전시, 국내외 대기업-VC-유니콘 기업 간 1대1 매칭이 진행됐다. 전시에는 해외 36개, 국내 158개 스타트업이 부스를 꾸려 국내외 투자자, 기업, 소비자와 7700건의 상담과 제품 및 솔루션 시연을 했다.

글로벌 대기업-VC-유니콘간 1대1 매칭에서는 1100여건의 미팅으로 기술 제휴, 공동 연구개발(R&D), 신규 투자유치와 같은 실질적인 협업 방안을 모색했다.

1대1 매칭에 참가했던 피부 진단기기 스타트업 웨이스킨은 “올해 상반기에 독일계 종합화학회사 BASF와 인공지능(AI) 피부 진단 서비스를 개발하자는 협약을 맺었으나 그간 후속 협의가 지지부진했다”면서 “이번 행사에서 BASF 관계자가 협약의 실질적인 후속 진행을 약속했다”며 앞으로의 성과를 기대했다.

BASF 관계자는 “우리 같은 글로벌 기업도 인공지능(AI) 분야를 비롯해 4차 산업혁명 관련 모든 기술을 내재화하기에는 어려움이 많다”며 “우리는 원재료를 공급하고 웨이스킨은 AI 기반 스킨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서로 윈윈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상현 무역협회 스타트업글로벌지원실장은 “이번 행사로 벤처 및 스타트업 투자 분야의 최대 플레이어인 산업은행과 글로벌 진출 네트워크가 강점인 무역협회가 바람직한 협업 모델을 만들어냈다”며 “앞으로 더 다양한 방식으로 스타트업의 폭발적 성장(Scale-up)과 글로벌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