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여자축구 이금민, 맨시티로 이적…한국선수론 3번째 잉글랜드행

이적 절차 마무리…이금민, 곧 출국해 프리시즌 합류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4:14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14: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여자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이금민이 한국 여자 선수로는 3번째로 잉글랜드 무대를 밟는다.

경주한국수력원자력은 25일 "이금민(25)이 이달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 맨시티와 이적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연봉을 포함한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여자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이금민이 맨시티와 이적 절차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로써 이금민은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 조소현(30·웨스트햄)에 이어 잉글랜드 무대에 진출한 역대 3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이적을 마친 이금민은 조만간 출국해 프리시즌을 준비 중인 맨시티에 합류한다. 맨시티는 최근 여자슈퍼리그 3시즌 동안 우승 1회, 준우승 2회를 달성한 바 있다. 

이금민은 2010년 만 16세 나이로 17세 이하(U-17) 월드컵 대표팀에 발탁, 사상 첫 우승을 달성했다. 

2013년 3월6일 키프로스컵 남아프리카공화국전을 통해 A매치에 데뷔한 이금민은 통산 54경기 16골을 기록했다.

이금민은 국내 여자 실업축구 WK리그에서도 대표적인 공격수로 활약했으며 지난 시즌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으로 이적해 활약했다.

그는 올해 6월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에 한국 대표로 출전해 공격수로 뛰었지만 한국은 조별리그 3전 전패로 탈락했다.

한국선수 간 맞대결도 기다려진다. 맨시티는 조소현의 웨스트햄과 오는 11월17일, 내년 2월 11일 맞붙는다.

맨시티는 지소연이 소속된 첼시와 오는 12월8일과 내년 2월23일 격돌한다. 웨스트햄과 첼시는 오는 10월28일과 내년 2월2일 맞대결을 펼친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