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출시연기 후 9월 재출격하는 '갤럭시 폴드', 뭐가 달라졌나

화면 보호막 연장 등 디스플레이 보호 강화
국내에도 9월 출시 가능성 높아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1:3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11: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엽 기자 =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Galaxy Fold)의 출시 시기를 9월로 확정했다. 지난 4월말 기기 결함이 제기되며 출시를 한차례 연기한 후 약 3개월만의 공식 발표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시연에서 제기됐던 문제점은 물론, 드러나지 않은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가정하에 철저한 보완 작업을 진행했다. 3개월여의 보완 작업 및 테스트를 거쳐 9월 출시를 공개한 것은 그만큼 자신이 생겼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를 9월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2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일단 문제가 됐던 디스플레이 보호를 위한 보완에 중점을 뒀다. 문제가 된 갤럭시 폴드 전용 디스플레이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의 노출부 충격을 최소화하고 이물질에 의한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구조를 보강한 것이다.

최상단 화면 보호막을 베젤(스마트폰을 감싸는 틀) 아래까지 연장해 화면 전체를 덮었다. 사용자가 화면 보호막을 디스플레이의 한 부품으로 인식해 임의로 제거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4월말 해외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보호막 제거로 인한 디스플레이 손상을 사전에 차단한 것이다.

또 갤럭시 폴드의 힌지 상하단에 보호 캡을 새롭게 적용해 내구성을 강화했다. 디스플레이 뒷면에 새로운 메탈 층을 추가해 디스플레이를 더 잘 보호하도록 했다. 힌지와 갤럭시 폴드 전·후면 본체 사이 틈을 최소화해 이물질이 유입될 수 없게 했다.

삼성전자는 "최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철저한 분석을 진행했으며, 갤럭시 폴드의 디자인을 보강했다"며 "개선 사항에 대한 엄격한 테스트로 유효성을 검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최종 제품 테스트를 진행, 9월부터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갤럭시 폴드는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최초 공개됐다. 이후 미국에서 4월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예약판매 하루만에 초기 물량이 모두 소진되는 등 관심이 높았다.

하지만 얼마 후 갤럭시 폴드를 시연한 일부 언론이 디스플레이 결함을 제기했다. 삼성전자는 이에 출시를 미뤘고, 3개월에 걸친 보완 작업을 진행한 후 9월로 출시가 정해졌다. 아직 국가별 구체적인 출시일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국내에도 9월중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갤럭시 폴드는 6개의 카메라와 12기가바이트(GB)에 이르는 메모리를 자랑한다. 무엇보다 펼치면 화면이 18.54cm(7.3인치)로 넓은 시야를 제공하지만, 접으면 11.68cm(4.6인치)로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편리함을 준다.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사용 경헙을 동시에 제공하는 제품이다.

4380mAh의 배터리 용량으로 한 번 충전으로 장시간 사용이 가능하고, 동시에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더라도 배터리가 방전될 걱정은 없다.

 

jinebit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