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광주세계수영] '홍보대사' 박태환·안세현·성훈 총출동, 붐업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0:09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1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홍보대사들이 광주로 총출동해 막바지 대회 붐 조성에 나선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수영선수 ‘박태환‧안세현’과 수영선수 출신 배우 ‘성훈’이 광주수영대회 성공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현장 홍보대사로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홍보대사 박태환과 안세현. [사진= 광주세계 수영 조직위]
수영 선수 출신 배우 '홍보대사' 성훈. [사진= 광주세계수영 조직위]

배우 ‘성훈’은 26일 오후 3시 30분 남부대 주경기장 마켓스트리트에서 팬사인회와 팬미팅을, 수영스타 ‘박태환’은 26일 저녁 7시 남부대 주경기장을 찾아 관객들에게 인사하고 경기장 아나운서와 인터뷰를 통해 한국 선수들을 응원한다.

아쉽게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한국 여자 경영 최고성적을 보유중인 안세현 선수도 24일~26일까지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국내 유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인 박태환과 최근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성 훈은 이번 광주 방문을 통해 수영대회를 홍보하고 일반시민들과도 만나 즐거운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박태환은 지난 21일 이용섭 조직위원장을 만나 “앞으로 대한민국 수영 인프라를 넓힐 수 있는 일을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광주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협력 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지난 22일에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남부대 주경기장을 방문해 여자 200m 개인혼영 결승전과 23일 대한민국 남자 수구팀의 경기를 응원하며 수영대회에 큰 힘을 보탰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경기를 관람하며 시민 서포터즈와 함께 응원하고 있다.[사진=청와대] 2019.07.23 photo@newspim.com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