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한미 안보수장, 최악의 한일관계 '심도 깊은 논의'…美 중재 주목

존 볼턴·정의용, 총 2시간 35분간 외교안보 논의 진행
한일 관련 "지역 및 글로벌 차원 동맹 더욱 강화" 합의
호르무즈 해협, 북미 실무협상, 중러 카디즈 침입도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7월24일 16:26
  • 최종수정 : 2019년07월31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최근 악화일로인 한일 관계에 대해 한미 안보수장의 논의가 이뤄져 미국의 중재 여부가 주목된다.

일본을 거쳐 한국을 방문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4일 오전 9시부터 10시 15분까지 1시간 15분간 청와대 본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회담을 가졌다. 이어 오전 11시 55분부터 오후 1시 15분까지 1시간 20분 간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소인수 업무오찬을 가졌다.

한미 안보수장이 약 2시간 35분 동안 충분한 논의를 진행한 것이다. 볼튼 보좌관은 정의용 안보실장과 회담을 진행한 후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만났고, 이후 청와대 안보실과 업무 오찬을 진행했다. 볼튼 보좌관은 이날 오후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도 면담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약 2시간 35분간 만났다. [사진=청와대]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한일 관계와 중·러 군용기 무단 진입, 북미 비핵화 협상, 방위비 분담금, 호르무즈 해협에서 민간 상선의 안전한 항해와 항행의 자유에 관해 심도 깊은 협의를 진행했다.

특히 최근 한일 관계에 대해서도 한미 안보수장들은 논의를 진행했다. 양측은 이날 공동 발표문에서 "양측은 양자, 지역 및 글로벌 차원에서 동맹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한일 관계의 악화로 인해 한미일 안보 동맹이 위태로울 수 있는 경고가 나오는 상황에 대해 한미 안보 수장들이 지역 및 글로벌 차원에서 동맹 강화를 합의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공동 발표문에 따르면 정 실장은 전날 있었던 중국과 러시아의 군용기들이 우리의 방공식별구역에 무단 진입, 우리 측이 대응한 사실을 설명했고 볼튼 보좌관은 앞으로 유사한 상황에 대해 양측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답했다.

양측은 지난 6월 30일 판문점 북미회담에서 합의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북미 비핵화 협상에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도 의견을 같이 했다.

양측은 이와 함께 2020년 이후 방위비 분담금에 대해 동맹 정신을 기반으로 가장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향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또 호르무즈 해협에서의 해상 안보와 항행의 자유를 위한 협력 방안을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이번 회담에서 미국은 볼턴 보좌관과 포틴저 아시아담당 선임 보좌관, 후커 한반도 담당 보좌관 등 미국의 한반도 정책 관련 핵심 관계자가 모두 참석했다. 우리 측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최종건 평화기획비서관, 박철민 외교정책 비서관, 김현종 국방개혁 비서관 등이 참여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