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그랜드 슬램' 논란 종결하고픈 박인비, 에비앙서 20승 도전

박인비, 7년만에 여름 에비앙에서 20승 도전
메이저로 승격하기 전인 2012년, 에비앙 제패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15:32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15: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LPGA 메이저 대회가 2주 연속으로 열린다.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410만달러)이 7월25일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527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 브리티시오픈(총상금 450만달러)은 8월1일부터 영국 잉글랜드 밀턴킨스 워번 골프클럽(파72/6585야드)에서 펼쳐진다.

박인비가 2주 연속 메이저 대회에 출전한다. [사진=LPGA]

'골프 여제' 박인비(31·KB금융)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통산 20승과 메이저 8승에 도전한다.

박인비는 이달 초에 참석한 기자 간담회에서 "제가 우승했을 때도 여름에 대회가 열렸다. 그때 기억을 다시 한번 살리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이 대회가 메이저로 승격하기 전인 2012년에 정상에 올랐는데 당시 대회는 올해와 같이 7월 마지막 주에 열렸다.

박인비는 2015년 브리티시오픈을 제패하며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으나 '에비앙 챔피언십'이 메이저로 승격된 2013년 이후로는 우승하지 못했다.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는 '4개 메이저를 석권한 박인비는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결정해 논란은 종결됐다.

하지만 박인비로서도 메이저로 승격된 에비앙 정상에 올라 잡음을 잠재우고 싶은 마음이 들 수밖에 없다.

박인비는 "에비앙이 사실 저와 잘 맞는 코스는 아니다. 하지만 그린 등 코스가 조금씩 바뀌면서 어려워지고 변별력이 생겨 난이도가 있는 코스를 좋아하는 제겐 플러스 요소가 생겼다"고 분석했다.

그는 "산악 지형 코스라 그린에도 잘 안 보이는 잔 경사들이 많고 코스가 좁은 특성이 있다. 그린에 적응하는 부분과 샷 정확도가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진영이 메이저 2승에 도전한다. [사진=LPGA]
이정은6가 메이저 2승에 도전한다. [사진=LPGA]

▲ 최근 11개 메이저 대회서 다른 우승자... 한국 선수 메이저 3승 도전 

메이저 대회가 2주 연속 열리는 것은 흔치 않은 일정이다.

지난해에는 4월 ANA 인스퍼레이션을 시작으로 6월 US오픈, 7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8월 브리티시오픈, 9월 에비앙 챔피언십 등 메이저 대회가 매달 1개씩 열렸다.

그러나 9월에 열리던 에비앙 챔피언십이 2012년 이후 7년 만에 7월로 개최 시기를 앞당기면서 메이저 대회가 2주 연속으로 열리게 됐다.

LPGA는 2017년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대니엘 강(26·미국) 이후 올해까지 최근 11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각기 다른 11명의 우승자가 나왔다.

특히 6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는 당시 세계 랭킹 100위 밖에 있던 하나 그린(22·호주)이 '깜짝 우승'을 차지할 정도로 우승 전망이 쉽지 않아졌다.

한국 선수들은 메이저 대회가 5개로 늘어난 2013년부터 홀수 해마다 메이저에서 3승씩을 수확해왔다.

박인비 외에 올해 ANA 인스퍼레이션을 제패한 고진영(24·하이트진로), US오픈 우승자 이정은6(23·대방건설), 세계랭킹 1위 박성현(26·솔레어) 등 역시 트로피 사냥에 뛰어든다.

특히 올 시즌 LPGA에 데뷔한 이정은6는 14개 대회에 출전해 컷 탈락을 단 한차례 하는 등 상승세가 무섭다. 메이저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이정은6는 톱10에도 6차례 올랐다.

한국 선수들은 2013년과 2015년, 2017년에 메이저 3승을 합작한 반면 2014년 2승, 2016년과 2018년에는 1승에 그쳤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