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조국 겨냥 “靑 생각과 다르다고 친일파 딱지”

“日 잘했다는 사람 없어…모두 보복 조치 철회 촉구 중”
“반일감정 선동‧국민 편가르기 뿐…내놓은 해결책 없어”
“10만 우량기업 필요…반시장기업‧소주성 정책 폐기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7월22일 09:50
  • 최종수정 : 2019년07월22일 0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이서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청와대를 향해 “생각이 다르다고 친일파라는 딱지를 붙이는 것이 옳은 태도인가”라며 “온 국민이 힘을 합쳐 대응해도 모자를 판에 친일 반일 편가르기가 과연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나 국민들 가운데 어느 누구도 일본이 잘했다고 말하는 사람 없다. 일본의 잘못된 경제 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7.22 kilroy023@newspim.com

황 대표는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하는 청와대와 여당의 행태를 보면 이제 답답함을 넘어서 안타까울 지경”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반일 감정을 선동하고 국민 편가르기, 야당 공격에만 바빴지 무슨 해결책을 내놓은 것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기업들은 당장 생존을 염려해야 하는 처지인데 쫄지 말란 말만 하면 기업들의 경쟁력이 살아나는 것인가”라며 “이러니 문재인 정권이 이번 사태를 해결할 생각은 없고 국내 정치에 이용하려한다는 비판까지 나오는 것”이라고 목소를 높였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더 걱정되는 것은 문재인 정권이 과연 이 사태를 해결할 능력이 되는가 하는 근본적 의문이 든다는 점”이라면서 “국정을 책임지는 대통령과 집권세력이라면 외교적으로 풀든 맞서서 결사항전 하든 사태를 극복할 대책을 내놓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의 대응은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갔던 구한말 쇄국정책이랑 다를 바 없다”며 “한미 동맹이 튼튼하고 우리가 (미국으로부터) 확고한 지지를 받으면 일본의 아베 정권이 이렇게 폭주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또 “반시장‧반기업 정책으로 우리 경제를 무너뜨리지 않았다면 일본 경제보복에 훨씬 당당하게 맞설 수 있었을 것”이라며 “내부 경쟁력과 외부 외교력을 모두 망가뜨려놓고 아직도 야당 탓, 기업 탓만 하고 있으니 진심으로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한탄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한국당은 이미 대일 특사 파견과 한일 정상회담 추진, 민관정 협력위원회 구성 대안 등을 내놓은 바 있다”며 “우리 방안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이 정권이 추구하는 대안이 무엇인지 밝혀달라. 야당과 국민의 협력 구하는 것이 집권 세력의 올바른 자세”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바람직한 한일 관계 해법으로 10만 우량기업을 제시했다. 그는 “율곡 선생이 일본의 침략에 맞서 10만 양병을 주장했듯 우리에겐 경제를 지킬 10만 우량기업이 필요하다”면서 “그런데도 이 정권은 반시장‧반기업 정책을 고집하며 오히려 규제를 강화하고 경제 주체들의 발목을 붙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이러고도 경제가 살아나기를 바라는 것은 정말 꿈같은 일”이라며 “문 대통령과 정권은 조속한 경제정책대전환만이 나라를 살리는 길이고 궁극적인 국익임을 알아야한다. 반시장‧반기업 정책과 소득주도성장정책 폐기 경제대전환을 다시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