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마동석 측, 마블 '이터널스' 출연 공식화…"보기 드문 캐릭터·매력 통했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22일 08:57
  • 최종수정 : 2019년07월22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마동석 측이 마블의 새 영화 ‘이터널스(The Eternals)’ 출연을 공식화했다.

마동석 소속사 빅펀치이엔티는 “마동석이 ‘이터널스’에 출연한다. 한국 배우로서는 최초로 마블 스튜디오 영화의 주연으로 활약한다”고 21일 밝혔다.

‘이터널스’는 수백만년 전 인류를 실험하기 위해 지구로 온 셀레스티얼이 만든, 우주 에너지를 정식적으로 조종할 수 있는 초인적인 힘을 지닌 불사의 종족 이터널스가 빌런 데비안츠와 맞서 싸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이터널스' 출연진 [사진=빅펀치이엔티·마블 스튜디오]

마동석은 극중 길가메시 역을 맡았다. 길가메시는 ‘이터널스’의 주연진 10명 중 한 명으로 마동석은 한국계 배우 최초로 마블 스튜디오의 주연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다.

소속사 측은 “마동석은 그간 리얼한 연기력과 파워 넘치는 액션으로 한국을 넘어 아시아, 북미 등 다양한 나라에서도 보기 드문 비교 불가한 그만의 캐릭터와 매력을 선보여 왔다. 그의 이러한 면모는 마블 역사상 최초로 한국계 배우를 주연진으로 결정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자평했다.

앞서 마블 스튜디오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코믹콘에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페이즈4 영화의 라인업을 발표했다. 

‘이터널스’에는 마동석 외에도 안젤리나 졸리, 리차드 매든, 쿠마일 난지아니, 로렌 리들로프, 브라이언 타이리 헨리, 셀마 헤이엑, 라리어스 멕휴가 출연하며, 중국 출신 감독 클로이 자오가 연출을 맡는다.

‘이터널스’의 크랭크업은 오는 8월, 개봉일은 2020년 11월 6일(북미 기준)이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