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크레딧+] 금리하락 지속...크레딧도 글로벌+리스크 선호 기대

기준금리 인하 기조 심화…크레딧 캐리수익 중요성 확대
기관 A등급, 개인 BBB등급 투자 확대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16:12
  • 최종수정 : 2019년07월20일 1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하면서 회사채 투자 전략에도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캐리(이자) 수익을 위해 해외 크레딧과 하위등급 회사채와 선호 현상이 가속화 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한국은행은 지난 18일 기준금리를 기존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인하하고, 올해 성장률 전망치도 2.5%에서 2.2%로 내렸다. 우리나라 기준금리가 미국보다 100bp 낮아진 것이다. 전문가들은 예상보다 인하 시기가 빠르고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된 만큼, 한은이 연내 한차례 더 금리를 내릴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기준금리 인하 기조가 굳어지면서 투자자 입장에서도 이자수익 중요성이 더욱 커지게 됐다. 금리가 내리면 회사채 가격도 오르지만, 금리가 너무 빠진 상황에선 오히려 일정수준 리스크를 감수하더라도 이자수익을 쫓는 투자자들이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자료=한국은행]

◆ 국내 크레딧 매력 축소, 글로벌 투자 확대 기대

전 세계적으로 확장적 통화정책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전문가들은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글로벌 크레딧 채권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봤다.

김은기 삼성증권 수석연구위원은 "국내 개인투자자들은 상대적으로 해외투자에 덜 익숙하다"며 "하지만 국내금리가 워낙 낮아지고 추가 인하 가능성도 커진 상황에서 해외투자 여건은 더 좋아진 만큼 관심이 커질 것"이라고 했다.

김 수석연구위원은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속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캐리수익에 대한 수요도 지속할 것"이라며 "과거엔 글로벌 투자등급 채권 비중 확대 시 A등급 인기가 높았으나, 하반기에는 상대적으로 이자가 높은 BBB등급 선호 현상이 과속화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광열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나라 보험사처럼 만기보유 투자를 선호하는 경우, 절대적인 수익이 중요하다. 또한 우리나라는 10년물 회사채처럼 장기물을 찾기도 어렵다"며 글로벌 회사채와 한국계 외화채권(KP물) 강세를 점쳤다. 

신흥국 크레딧 인기도 더 높아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우리나라, 미국, 신흥국 등 전 세계적인 금리 인하 기조 속에서 상대적으로 금리 수준이 높은 신흥국이 유리하다는 설명이다.

김은기 수석연구위원은 "신흥국 중에서도 브라질 멕시코 인도네시아 등의 금리인하 가능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미국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신흥국 통화가치 상승이 기대되고 있어, 신흥국 달러채권보다는 신흥국 로컬통화 채권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 국내 크레딧도 위험선호 확대될 것…단기물 추천

기준금리 하락이 지속되면서 국내 크레딧 투자전략도 변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기관, 개인 모두 투자범위 내에서 낮은 등급을 선호할 것이란 분석이다.

이경록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개별회사별로 금리가 낮아졌다고는 하나, 시중금리 자체가 크게 하락한 상황에서 절대적인 금리 매력은 여전하다"며 "BBB등급 중 사업안정성이 양호한 회사에 대해서는 매수 관점이 유효하다"고 밝혔다.

김민정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기관투자자의 경우 AA이상 등급보다는 한 단계 낮은 A등급 투자수요가 확대될 것"이라며 "기관이 그 아래 등급을 투자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AA등급 이상은 수출기업이 많은데, 우리나라 수출 전망도 더욱 악화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김형호 한국채권투자자문 대표는 상대적으로 낮은 등급 회사채를 투자하되, 단기물에 투자해 위험을 최소화하는 전략을 추천했다. 김 대표는 "금리 인하 기조 속에서 현재 장단기 스프레드가 거의 제로 상태인데, 이럴 때는 만기 짧은 채권이 유리하다"며 "결국 단기채권이면 만기보유 전략인데, 기관이던 개인이던 투자 가능한 범위 내에서 낮은 등급을 선택하는 게 유리하다. 개인의 경우 BBB등급 선호 현상이 확대될 것"으로 분석했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