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사회

[영상] 민주노총 총파업 돌입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9:5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서울 국회 앞에서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

민주노총은 18일 오후 2시 국회 앞에서 ‘노동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탄압 분쇄를 위한 민주노총 총파업 대회'를 열고 “민주노총의 모든 사업 방향은 문재인 정부의 기만적인 노동정책 폭로와 투쟁일 것이며, 노정관계는 전면적 단절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집회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탄력근로제·선택적 근로시간제에 대한 전체회의를 하는 시간에 맞춰 진행됐다.

민주노총은 결의문을 통해 “우리는 이미 연간 노동시간이 2024시간에 달하는 장시간 노동국가에 살고 있고 한국 노동자는 OECD 노동시간 평균인 1759시간보다 매년 두 달을 더 일하고 있다”며 “심지어 주52시간 법 개정 이후에도 100명이 넘는 노동자가 과로사로 숨지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실이 이런데도 국회는 여야 짬짜미 속에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재량, 선택근로제를 논의하고 있다”며 “국회는 장시간 노동 근절을 위해 노력하기는커녕 자본과 재벌 청탁에 굴복해 한국 사회를 과로사 공화국으로 되돌리려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당초 국회대로로 행진하려 했으나 경찰에 불허됐고, 이에 대해 법원에 낸 가처분 신청도 기각됐다.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국회 주변 경비를 강화하고 집회 장소 근처에 약 1만 명의 경력을 배치했다.

민주노총 총파업 규모는 민주노총 확대간부와 가맹조직 파업(금속노조 103개 사업장 3만7000명 포함) 등 5만여 명이 동참한 것으로 추산됐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