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일본제품 불매운동’ 광명 슈퍼마켓협동조합도 나섰다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제품 NO
지역 주민들도 일본제품 판매 중단에 호응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3:54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명=뉴스핌] 박승봉 기자 = 경기 광명시 슈퍼마켓협동조합 소속 160명 회원과 100개의 점포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노병일 광명시 슈퍼마켓협동조합 공동물류센터 상무가 과거사 반성없는 일본 제품 불매한다는 현수막을 보이고 있다. [사진=박승봉 기자]

노병일 광명시 슈퍼마켓협동조합 공동물류센터 상무는 “최근 일본이 과거사에 대해 전혀 반성과 사과도 없이 무역보복으로 우리나라를 압박하고 있다”며 “조합원들이 자발적으로 나서 일본제품 중 술 종류와 담배 등을 팔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10일에는 조합원들과 함께 일본의 치사한 무역 보복에 대항하기 위해 일본산 맥주 및 담배 등을 슈퍼에서 전부 철수 시키고 일본산 제품에 대해 전면 거부 운동으로 맞설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광명동 한 슈퍼 주인은 “슈퍼에서 술과 담배는 주요 수입원이고 손님들이 많이 찾는 기호식품이다. 그러나 주민들도 슈퍼에서 일본산 술과 담배를 팔지 않는 것에 호응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명시 한 슈퍼마켓이 일본 제품 불매한다는 현수막을 가게 입구에 걸어 놓고 있다. [사진=박승봉 기자]

슈퍼를 찾은 한 주민은 “일본 제품은 무조건 싫다. 지금 뉴스에 나오는 일본의 태도도 매우 불쾌하다. 동네 슈퍼뿐만 아니라 전국 모든 기업들이 일본과 거래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격앙된 목소리를 냈다.

광명시 슈퍼마켓협동조합측은 앞으로 일본이 진정으로 과거사를 반성하고 무역보복을 중단할 때까지 절대 굴복하지 않고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계속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141worl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