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삼성·SK, 日 반도체 소재 대체 본격화..품질테스트 나서

日 매체 "삼성전자, 한국·중국·대만산 소재 테스트 중" 보도
실제 공정도입까진 수 개월 소요..빠르면 3분기 말 국산화 가능할수도

  • 기사입력 : 2019년07월17일 14:0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7일 1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한 국내 반도체 제조사들이 일본이 수출 규제한 반도체 핵심소재를 대체하기 위해 한국·중국·대만산 소재의 품질성능 테스트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반도체 업계와 일본 매체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등지에서 반도체 핵심소재의 대체 수입선 확보와 소재 국산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국내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공정에 적용할 수 있는지 보기 위해 일본 소재 외 국내 기업과 다른 나라 기업의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와 포토레지스트(PR)를 테스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의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이날 삼성전자가 최근 일본산 외의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에 대한 품질성능 테스트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품질 검증에 들어간 고순도 불화수소는 한국과 중국, 대만산 제품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같은 날 중국의 반도체 소재기업들로 구성된 '전자화공신재료산업연맹'(電子化工新材料産業連盟)의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인용해 중국의 화학기업 방훠그룹(浜化集団)이 한국에서 불화수소 수용액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다만 실제 공정 도입까지는 수 개월이 걸릴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를 비롯한 국내 반도체 업체들이 국산 에칭가스를 사용하려면 공정 변경과 테스트에 최소 수 개월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초기에는 일정 수준의 수율 하락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욱 삼성증권 연구원도 "국내 에칭가스 업체의 자체 정제 비중이 높아져 반도체 생산 공정에 사용되는 것을 '소재 국산화'의 정의로 둔다면 반도체 수율의 영향을 감수하고 도입했을 때 빠르면 3분기 말부터 국산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 언급됐던 일본 소재의 우회수입은 당장 현실성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일본 정부가 지금 규제 중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의 최종 종착지를 일일이 확인하기 때문에 일본기업의 해외 생산기지를 거친 우회수입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