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정두언 전 의원 타살 혐의점 없어...부검 않기로"

"현장감식, 검시결과 등 종합...타살 혐의점 없고 유족 뜻 존중"
"'가족에게 미안' 취지 유서 발견...유족 뜻 따라 구체적 내용 공개 않기로"

  • 기사입력 : 2019년07월17일 09:48
  • 최종수정 : 2019년07월17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지난 16일 숨진 채 발견된 정두언 전 의원에 대해 경찰이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부검을 하지 않기로 했다.

서대문경찰서는 17일 “(정 전 의원의)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유족의 뜻을 존중해 부검은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감식과 검시 결과, 유족 진술 등을 종합해 이같이 결론 내렸다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 자택에서 발견된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는 유족 뜻에 따라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故) 이맹희 명예회장 장례식장에 참석한 정두언 전 국회의원. 2015.08.18 leehs@newspim.com

정 전 의원은 전날 오후 4시22분쯤 서대문구 홍은동 북한산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2시30분쯤 북한산자락 인근까지 운전기사가 운전하는 차량으로 이동 후 내려 산 쪽으로 향했다.

정 전 의원의 부인은 오후 3시42분쯤 정 전 의원이 홍은동 자택에 써놓고 나간 유서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드론과 수색견 등을 투입, 실락공원 인근을 수색해 숨져있는 정 전 의원을 발견했다.

정 전 의원의 시신은 오후 6시50분쯤 구급차에 옮겨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차려졌다. 발인은 오는 19일 오전 8시, 장지는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